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8℃
  • 맑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4.9℃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2.0℃
  • 맑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2.1℃
  • 맑음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21.3℃
  • 맑음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kt 위즈 소형준 시즌 4승째

두산 전 7이닝 무실점 호투, 로하스 3타점 활약

5연승 달리던 SK 와이번스 NC에 패해 6연승 좌절

 

 kt 위즈가 대형 신인 소형준의 호투에 힘입어 하룻 만에 7위에 복귀했다.

 

 kt는 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에서 7이닝 동안 2피안타, 3볼넷, 2삼진으로 무실점 호투한 소형준과 5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한 멜 로하스 주니어를 앞세워 7-2로 승리를 거두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이로써 kt는 11승14패로 롯데 자이언츠와 공동 7위로 올라섰다.

 

 이날 승리투수가 되면서 시즌 4승(1패)를 기록한 소형준은 두산 전에서만 2승을 거뒀다.

 

 소형준은 지난 달 8일 프로 데뷔 첫 선발 등판에서 두산을 상대로 5이닝동안 2실점으로 호투하며 첫 승을 신고했다.

 

 약 한 달 만에 다시 만난 두산을 맞아 소형준은 3회초 볼넷 3개를 내주며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두산 4번 타자 김재환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관리 능력까지 뽐내며 4승쨰를 챙겼다.

 

 1회말 1사 후 배정대의 안타와 조용호의 2루타로 2, 3루 득점 기회를 잡은 kt는 로하스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먼저 2점을 뽑았다.

 

 4회 황재균의 좌중간 솔로포로 1점을 달아난 kt는 5회에도 로하스의 솔로포가 터지며 4-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7회에도 상대 수비의 실책과 로하스, 박경수, 장성우, 황재균의 안타를 묶어 3점을 더 뽑아낸 kt느 9회초 박건우와 정상호에게 적시타를 맞아 2점을 내줬지만 끝까지 승리를 지켰다.

 

 한편 5연승을 질주하던 SK 와이번스는 NC 다이노스와 원정경기에서 25개의 안타를 주고 받는 난타전 끝에 6-8로 패해 연승 행진이 끊겼다.

 

 /정민수기자 j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