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6.0℃
  • 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33.2℃
  • 구름많음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30.1℃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많음제주 30.4℃
  • 흐림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9.8℃
  • 구름많음금산 31.6℃
  • 구름많음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이춘재에 희생된 화성 초등생 유가족, 내일 실종 장소 찾아 헌화

실종 당시 유류품 발견됐던 화성 모 근린공원서 오전 11시 위령제 진행

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7)가 범행 사실을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학생’의 유가족들이 7일 실종 당시 피해자의 유류품이 발견된 곳에서 마지막 넋을 기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 사건의 피해자 김모(당시 8세)양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7일 오전 11시쯤 화성시 내 A근린공원에서 위령제와 헌화 행사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A근린공원 일대는 김양이 실종 당시 입고 있던 치마와 메고 있던 책가방 등 유류품들이 발견된 야산이 있던 곳이다.

이 사건은 1989년 7월 7일 낮 12시 30분쯤 화성 태안읍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이던 김양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사라진 사건이다.

당시 수사를 맡은 경찰이 김양의 유류품과 줄넘기에 묶인 양손 뼈를 발견하고도 이를 은폐하면서 그간 실종사건으로 여겨졌지만, 지난해 이춘재가 김양을 성폭행한 뒤 살해했다고 자백하면서 31년 만에 살인사건임이 밝혀졌다.

자백 당시 이춘재는 “그냥 살기 싫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살하려고 야산에 올라갔는데 한 어린이가 지나가길래 몇 마디 대화하다가 일을 저질렀다”며 “목을 매려고 들고 간 줄넘기로 어린이의 양 손목을 묶고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유가족들은 김양이 사라진 7월 7일을 김양의 기일로 삼아 7일 헌화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가족들과 현장에 동행해 위령제 절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실종된 줄만 알았던 가족이 실은 살해됐었다는 사실을 30여 년 만에 알게 된 유가족들의 심정을 고려해 위령제 절차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이번 헌화를 통해 마음속 응어리가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11월 김양의 유골 등을 찾기 위해 연인원 1천180명과 지표투과 레이더(GPR) 5대 등 장비를 투입해 일대 6천942㎡를 9일간 수색했지만, 의미있는 내용물은 나오지 않았었다.

 

[ 경기신문 = 김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