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6 (일)

  • 흐림동두천 25.5℃
  • 흐림강릉 29.5℃
  • 흐림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25.9℃
  • 맑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7.4℃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5.1℃
  • 맑음제주 28.0℃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조금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5.4℃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윤석열 검찰총장, '특임검사 필요' 검사장 의견 공개... 최종입장은 아직

'장관지휘 부당' 등 검사장 의견만 공개
'수사팀 독립성 보장' 지시 놓고 검찰 안팎 찬반 팽팽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최측근이 연루된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관여하지 말라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를 수용할지에 대한 의견을 내놓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검찰청은 윤 총장의 입장 대신 지난 3일 검사장 회의 결과만 6일 공개했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 중 검찰총장의 지휘감독 배제 부분이 위법하고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대검은 이날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전문수사자문단 절차를 중단하고 독립적인 특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요지의 검사장 회의 결과를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는 윤 총장이 이 사건에 관여하지 못하도록 지시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가 위법·부당하다는 의견도 포함됐다.

윤 총장은 지난 2일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자 검사장 회의를 소집했다.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검사장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이었다.

대검이 이미 언론을 통해 공개된 검사장들의 반발을 공식화하면서 수사팀 독립성 보장과 관련한 찬반 대립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추 장관의 수사 지휘가 위법이라는 대다수 검사장의 의견은 검찰청법 12조에 근거하고 있다. 윤 총장이 수사 결과만 보고받도록 한 추 장관의 지시가 검찰청법이 명시한 ‘검찰총장의 검찰청 공무원 지휘·감독권’을 박탈했다는 것이다.

이런 위법성을 근거로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수사지휘에 이의제기를 할 수 있다는 의견에 힘을 싣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검찰청법상 검찰총장이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이의제기를 할 수 있는 근거는 뚜렷하지 않지만, 헌법·국가공무원법의 취지에 따라 ‘부당한 지시에 대한 공무원의 이의제기는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다.

 

다만 이 경우 추 장관의 수사 지휘가 위법이거나 부당하다는 사실이 전제돼야 한다. 추 장관의 지시가 윤 총장의 검사 지휘·감독권을 사실상 ‘박탈’해 검찰청법 12조를 위반했다는 사실이 충분히 입증돼야 한다.

그러나 윤 총장의 최측근이 연루된 사건 수사의 공정성을 기하는 취지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서만 검찰총장의 수사 지휘를 배제한 지시를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 박탈’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많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수사 독립성 보장을 위한 임시적이고 제한적인 조치라는 관점에서 추 장관의 수사 지휘를 바라볼 수 있다는 것이다.

 

검찰총장에 대한 장관의 수사지휘권이 검찰의 수사·기소권을 견제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제도적 장치 중 하나라는 점에서 검찰총장의 이의제기는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검찰은 행정부 소속임에도 유사한 조사 업무를 수행하는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과 달리 수사·기소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를 받지 않는다. 검찰 수사에 대한 부당한 개입을 막아 정치적 중립을 확보하기 위한 취지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