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4.3℃
  • 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7.6℃
  • 흐림울산 26.1℃
  • 구름조금광주 27.2℃
  • 흐림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7.1℃
  • 맑음제주 28.4℃
  • 흐림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수원 교인모임 확진자?'…염태영 시장 "틀린 표현"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가 코로나19 확진자 분류를 '수원 교인모임 확진자'라고 하는 데 대해 염태영 수원시장이 "틀린 표현이다. 명칭 변경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7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5일과 6일 중대본의 발표에서 언급한 '수원시 교인모임' 관련된 표현을 바로잡고자 한다"는 글을 올렸다. 해당 내용의 글은 수원시재난안전대책본부 홈페이지에도 게재됐다.

 

염 시장은 "지난 6월 27일 수원 확진자-92를 시작으로 n차 감염이 이어졌다. 우리 시에서 9명 (수원 확진자-92~99, 101)과 타 지역에서 2명 (과천 확진자-11, 군포 확진자-76) 등 총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분들 중 일부가 다니는 교회가 집단감염의 연결고리라는 추정이 있었으나, 심층 역학조사 결과 '교회 내 감염이 아닌 교회 밖에서 개인적 친분으로 감염된 사례'로 밝혀졌다"며 "이러한 사정에 대한 충분한 고려 없이, '수원 교인모임 관련'으로 표현되어 마치 우리 시에서 집단감염이 진행 중인 것처럼 비치고 있어 안타깝다"는 심경을 전했다. 

 

또한 "과천 확진자-11이 참석했던 '방문판매 설명회'(인천시 소재)에서 확진자 6명이 나왔고, 군포 확진자-76이 방문했던 '방문판매 업체'(군포시 소재)에서도 3명이 추가됐는데 이분들까지 '수원 교인모임'으로 분류되어 시민들의 혼선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염 시장은 "우리 시는 시민 불안을 막고, 정확한 사실을 알리고자 '수원 교인모임'이라는 중대본의 확진자 분류 명칭 변경을 정식으로 요청할 계획이다"고 알렸다.

 

이어 "시민 여러분께서도 '수원시 교인모임'은 잘못된 표현이라는 점, 추가로 발생한 확진자 또한 타지역 내 n차 감염임을 양지하시고, 주변 분들께도 공유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전날 중대본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진행하면서 '수원 교인모임 관련 확진자'가 7명이 추가돼 20명이라고 발표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