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6.6℃
  • 서울 25.8℃
  • 박무대전 25.5℃
  • 박무대구 25.8℃
  • 박무울산 25.8℃
  • 박무광주 26.0℃
  • 박무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5.8℃
  • 박무제주 27.4℃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염태영 "기후위기 시대 유일한 선택지"

63개 기초지방정부 17개 광역지방정부 참여
환경부와 협약 체결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

 

수원시를 비롯한 63개 기초지방정부와 17개 광역지방정부가 참여한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아셈볼룸홀에서 발족식을 가졌다.

 

앞서 지난해 12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제9차 한국-덴마크 녹색 성장 동맹회의’에 참석했던 염태영 수원시장은 조명래 환경부장관과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에 관한 의견을 나눈 바 있다.

 

당시 염 시장은 전국 기초지방정부에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구성 계획을 밝혔다.
 

 

7개월 만에 결실을 맺은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이산화탄소 배출제로’를 목표로 하는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수립하고, 공유·실천한다.


‘탄소중립’은 지역에서 발생시킨 이산화탄소 배출량만큼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늘려 실질적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날 발족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등 기초 지자체장 27명이 참석했다.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는 탄소중립을 반영한 조례를 제정해 ‘탄소중립 추진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도시 내 온실가스 배출량 파악 ▲탄소중립 이행로드맵 마련 ▲투명한 이행 평가와 모니터링 ▲지역 특성을 반영한 감축 수단 도입 등으로 ‘신 기후체계’가 요구하는 핵심 가치를 실현하기로 했다. 

 

염태영 시장은 “기후위기 시대의 유일한 선택지는 탄소중립”이라며 “지방정부가 탄소중립 정책의 주체이자 중앙정부의 든든한 협력자로 실질적인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4월 ‘수원시 탄소중립도시 조성 기본전략’을 도출해 ‘3H 수원 전략’과 ‘7개 분야 20개 실행과제’를 마련했다.

 

3H 수원 전략은 ‘탄소중립 단계적 모델 구현(Hub)’, ‘수소연료 기반의 에너지 전환 선도(Hydrogen)’, ‘도시통합정책을 통한 지속가능발전(Hybrid)’이다.

 

7개 분야는 ▲에너지 전환 ▲수송 ▲건물 ▲폐기물 ▲그린 인프라 ▲국제협력·시민의식 제고 ▲체계적 검증·연구 등이다.
 

[ 경기신문 = 김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