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7.5℃
  • 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5.2℃
  • 구름많음울산 35.1℃
  • 맑음광주 32.6℃
  • 구름많음부산 30.4℃
  • 맑음고창 31.8℃
  • 구름조금제주 32.3℃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1.9℃
  • 맑음강진군 32.0℃
  • 구름많음경주시 35.3℃
  • 구름많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손석희 공갈 미수' 김웅 징역 6개월…법정구속

"차량 접촉사고, 폭행사건 보도" 협박
JTBC 채용 및 2억원대 금품 요구 인정
“사실관계 확인도 않고 손석희 괴롭혀”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에게 채용과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프리랜서 기자 김웅(50) 씨가 1심에서 법정구속됐다.

8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된 김 씨에 대해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김 씨는 2018년 8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손 대표에게 '2017년 주차장 접촉사고를 기사화하겠다', '폭행 혐의로 고소하겠다'며 채용과 2억 4000만 원의 금품을 요구했으나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김 씨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보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풍문으로 알게 된 주차장 사건과 본인의 폭행사건을 가지고 피해자를 수 개월간 협박해 JTBC 취업과 관련된 재산상 이익 또는 2억 4000만 원을 교부받고자 했다. 범행의 정황과 수법에 비추어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했다.

 

이어 "협박이 장기간에 걸쳐 이뤄졌고, 피해자도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피고인은 피해자를 협박했음에도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자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이용하며 지속적으로 동승자 문제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을 언급해 범행 후 정황도 매우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 씨는 판결에 대해 불복하며 항소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