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6 (일)

  • 흐림동두천 25.5℃
  • 흐림강릉 29.5℃
  • 흐림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25.9℃
  • 맑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7.4℃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5.1℃
  • 맑음제주 28.0℃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조금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5.4℃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詩와 함께 하는 오늘]너

 


/이노나
바람이 몹시 불었다
나뭇가지가 휘청였다
햇살이 따라 흔들렸다
깃발은 위로 펄럭였다
구름이 빠르게 흩어졌다
어떤 것도 머무르지 않았다
어렵게 태어난 꽃송이가 
아뜩히 날리고 있었다
그 위로 바람이 다시 불었다 
그리고
끈질기게 꿈틀대는 숨을 보았다
바로, 여기 봄
깊은 뿌리로 돋는 네가 있었다

 

■ 이노나 1969년 경남 마산 출생. 경북대학교 사법학과·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 문창과 졸업. ‘연인’에 시 부문 등단(2012), ‘K-스토리’ 소설 부문 등단(2017). 시집 ‘마법 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