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3.6℃
  • 구름많음강릉 13.7℃
  • 구름많음서울 16.0℃
  • 흐림대전 14.7℃
  • 흐림대구 14.6℃
  • 흐림울산 18.2℃
  • 흐림광주 16.0℃
  • 구름많음부산 17.7℃
  • 흐림고창 14.7℃
  • 구름조금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15.5℃
  • 흐림보은 10.7℃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17.0℃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실종 박원순 시장, 최근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돼

 

9일 실종 신고가 접수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형사 고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SBS와 MBC 등 보도에 따르면, 최근 경찰에 박 시장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고소인은 2017년 박 시장 비서로 일하던 직원이다.

 

피해자 본인이 경찰에 직접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고소장에는 성추행 피해 정황을 상세히 기술한 것으로 보도됐다.

 

피해자는 박 시장의 성추행이 수차례 있었으며,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인 사진을 여러 차례 보내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어제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게 해당 사안을 긴급 보고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고소인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했다.

 

경찰은 이날 박 시장이 연락 두절된 것이 고소 사건과 연관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서울시는 피소사실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실종 신고 접수 후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번호 최종 기지국이 서울 성북구 관내로 확인돼 종로경찰서와 성북서, 혜화서 등 인근 경찰서에서 소재 파악에 나섰다. 경찰은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