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1.1℃
  • 서울 24.7℃
  • 대전 23.8℃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6.5℃
  • 부산 25.8℃
  • 흐림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31.4℃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27.8℃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반도’에 남겨진 이들의 사투…강동원·이정현, 좀비 벗어날까?

연상호 감독 ‘부산행’·‘서울역’ 이어 ‘연니버스’ 구축
강동원·이정현 주연 ‘반도’…액션 블록버스터 기대UP

 

반도

장르: 액션, 드라마

감독: 연상호

출연: 강동원, 이정현

 

‘전대미문의 재난 그 후 4년 폐허의 땅으로 다시 들어간다.’

 

연상호 감독이 연출한 ‘반도’는 재난이 일어나고 4년 뒤,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로 15일 개봉한다.  

 

극 중 정석(강동원)은 4년 전, 나라 전체를 휩쓸어버린 전대미문의 재난에서 가까스로 탈출했으며, 바깥세상으로부터 철저히 고립된 반도에 다시 들어가야 하는 피할 수 없는 제안을 받는다. 

 

제한 시간 내에 지정된 트럭을 확보해 반도를 빠져 나와야 하는 미션을 수행하던 중 인간성을 상실한 631부대와 4년 전보다 더욱 거세진 대규모 좀비 무리가 정석 일행을 습격한다. 

 

절체절명의 순간, 폐허가 된 땅에서 살아남은 민정(이정현) 가족의 도움으로 위기를 가까스로 모면한 정석은 이들과 함께 반도를 탈출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잡기로 한다. 

 

위험을 무릅쓰고 폐허가 된 반도로 되돌아온 자와 그곳에서 들개처럼 살아남은 자, 그리고 들개 사냥꾼을 자처하며 좀비보다 더 위협적인 존재가 되어버린 미쳐버린 자들까지 저마다의 얼굴로 살아남은 다양한 인간 군상의 모습이 긴박한 이야기 속에 펼쳐진다.

 

 

연상호 감독은 “이성이 무너진 세상, 야만성이 지배하는 세상에서의 삶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야만성이 내재되어 있는 세계에 살고 있는 다양한 인물들을 통해 인간적이라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특히 이번 액션 블록버스터 ‘반도’는 앞서 개봉한 ‘서울역’, ‘부산행’에서 이어지는 연상호 감독의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확장한 작품이다. 

 

‘부산행’의 프리퀄 ‘서울역’과 4년 후를 다룬 ‘반도’까지 세 작품을 관통하는 자신만의 유니버스, 일명 ‘연니버스’를 구축한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 이후 한국에서는 어떤 상황이 펼쳐질까에 대한 상상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연상호 감독은 정석 역의 강동원의 연기에 대해 “액션 장면에서도 감정을 풍부하게 불어넣으며 강동원만의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그의 눈빛이 너무 좋아서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 기대를 높였다.

 

이어 이정현의 캐스팅에 대해서는 처음부터 민정 역에 어울리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정현은 극 중 목숨을 걸고 싸우는 강인한 생존력부터 내면 깊숙한 모성애까지 다층적인 인물을 입체적으로 살려냈다.

 

이정현은 “캐릭터 컨셉트와 스타일링까지 머릿속에 그린 민정과 연상호 감독이 생각하는 방향이 일치해 너무 신이 났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반도’에 대해 “극한의 상황이 됐을 때 인간이 얼마나 악해질 수 있는가, 또 그 안에서도 인간미를 지키고 살아가는 사람들도 볼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