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5.7℃
  • 서울 23.3℃
  • 흐림대전 23.9℃
  • 대구 25.7℃
  • 울산 26.6℃
  • 광주 25.7℃
  • 박무부산 27.0℃
  • 흐림고창 25.7℃
  • 연무제주 31.2℃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김소희(화성 향남고), 전국남녀종별펜싱선수권서 우승

여고부 에뻬 개인전 결승서 김한별(춘천여고)에게 15-14 짜릿한 역전승
여고부 에뻬 한효민, 사브르 권민서, 플러레 서진, 남고부 에뻬 윤정원, 사브르 황희근은 각각 3위 입상

 

‘한국 여자 펜싱 기대주’ 김소희(화성 향남고)가 제58회 전국남녀종별펜싱선수권대회에서 시즌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김소희는 14일 강원도 양구문화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여자고등부 에뻬 개인전 결승에서 김한별(강원 춘천여고)에게 15-14, 1점 차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김소희는 코로나19로 뒤늦게 열린 시즌 첫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8강에서 김수빈(서울 창문여고)을 15-5로 가볍게 제압한 김소희는 준결승전에서 팀 동료 한효민을 상대로 15-13, 2점 차로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김소희는 김한별을 상대한 결승에서 선취점을 따내며 기분 좋게 출발한 뒤 1~2점 차 리드를 이어가다 중반 이후 연거푸 포인트를 내줘 역전을 허용한 뒤 3~4점 차로 뒤지며 패색이 짙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김소희는 경기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추격에 나섰고 무서운 집중력을 보이며 14-14 동점을 만든 뒤 마지막 포인트까지 따내 짜릿한 역전우승을 완성했다.

 

4강에서 김소희에게 패한 한효민은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여고부 사브르 개인전 8강에서는 권민서(수원 수일고)가 김혜원(인천체고)을 15-8로 가볍게 꺾은 뒤 4강에서 이주은(서울체고)에게 14-15, 1점 차로 석패해 동메달을 획득했고, 남고부 사브르 8강에서는 황희근(화성 발안바이오과학고)이 현준(대전 송촌고)을 15-14로 제압했지만 4강에서 박하준(강원체고)에게 8-15로 져 3위에 입상했다.

 

한편 여고부 플러레 개인전 8강에서는 서진(성남여고)이 홍세인(서울 중경고)을 13-12, 1점 차로 꺾고 4강에 올랐지만 준결승전에서 모별이(창문여고)에게 7-15로 패해 동메달에 머물렀고, 남고부 에뻬 8강에서도 윤정원(성남 불곡고)이 같은 학교 김류진을 15-11로 따돌린 뒤 4강에서 김정범(충북체고)에게 11-12, 1점 차로 져 3위를 차지했다.

 

대회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남녀고등부 에뼤, 사브르, 플러레 단체전에서 우승팀을 가린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