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4.8℃
  • 서울 29.1℃
  • 흐림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2.9℃
  • 연무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0.7℃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30.4℃
  • 흐림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30.2℃
  • 구름많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크리스천 매너’로 얻는 신실한 가르침의 지혜

매너적 시각에서 읽어주는 성경 이야기

 

“성경은 매너책이다.”

 

분명 기독교인이라면 이 도발적인 선언에 꽤나 놀라겠지만 몇 장만 넘기면 수긍하게 될 것이다.

 

이 책의 저자 신성대·안경환은 따지고 보면 성인의 언행을 기록한 경전치고 매너책이 아닌 것이 없다고 소개한다.

 

또 기독교가 이 땅에 전해진 2백 년 동안 그 어느 나라보다 영성이 가득한 나라가 되었지만 과연 한국 교회가 크리스천이라면 마땅히 지녀야 할 가치와 태도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본 적이 있었을까 하는 의문이 들 때가 많다고 이야기한다.

 

‘크리스천 매너’는 진정한 하나님의 자녀, 신실하고 멋진 크리스천이 되기 위한 구체적인 실천 매뉴얼이다.

 

저자들은 성경이 생겨난 이후로 이런 식의 성경읽기는 처음일 것이라며 ‘논어’를 텍스트로 삼아 유교적 관습이 몸에 밴 한국의 크리스천들에겐 그만큼 충격적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저자들이 성경 구절을 역사적으로 혹은 신학적으로 새롭게 재해석한 것은 아니고 그저 매너적 시각에서 성경을 글자 그대로 읽어 줄 뿐이다.

 

저자 신성대와 안경환은 “감히 언질을 드리자면 이 책을 덮고 나면 무신론자조차도 성경읽기에 도전하고 싶어질 것”이라며 “일찍이 누군가가 ‘성경은 매너책’이라고 이야기 해 줬더라면 한국의 기독교는 필시 지금과는 상당히 다른 모습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세상을 변화시키는 건 고매한 지성이 아니라 행동하는 양심”이라며 “변화를 기다리는 사람이 아니라 작은 것이라도 변화를 시작하는 사람, 하나님은 그런 자녀를 기다리힌다”고 덧붙였다.

 

이 책은 1부 ‘새 술은 새 부대에’와 2부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로 구성돼 있다.

 

1부에서는 어떻게 살아야 가치 있게 사는 것일지, 어떻게 사는 것이 사람답게 사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구약의 ‘출애굽기’를 중심으로 크리스천이 갖추어야 할 태도적 가치를 나열하고, 그것이 매너로 어떻게 구현되는지 설명한다.

 

2부에서는 요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글로벌 매너의 시작에 대해 말문을 열며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의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창세기 3:21)라는 말씀을 전한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