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4.8℃
  • 서울 29.1℃
  • 흐림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2.9℃
  • 연무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0.7℃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30.4℃
  • 흐림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30.2℃
  • 구름많음경주시 32.6℃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흥부의 못된 형수? ‘나는 황태자, 놀부 마누라올시다’

놀부 마누라는 흥부에게 왜 매몰차게 굴었을까?
우리가 알던 욕심 많은 놀부 마누라의 ‘반전’ 모습

 

나는 황태자, 놀부 마누라올시다/이송현 글/ 이갑규 그림/산하/120쪽/1만2천원

 

아무도 모르는 놀부 마누라 이야기이송현 작가가 쓴 ‘나는 황태자, 놀부 마누라올시다’는 우리가 잘 아는 못된 형 놀부와 착한 동생 흥부 이야기가 아닌 놀부 마누라가 흥부에게 매몰찼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는 ‘왜 흥부가 그렇게 가난했을까? 놀부 마누라는 흥부에게 왜 그리 매몰차게 굴었을까?’, ‘혹시 어떤 사정이 있었던 건 아닐까?’라고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 책은 대부분 사람들이 알고 있는 욕심 많은 놀부와 놀부마누라의 반전 모습을 소개한다.

 

놀부와 놀부 마누라는 욕심이 엄청 많은 것 같은데 남과 가진 것을 나누는 일에는 인색하지 않다.

 

어느 날 아버지 노름빚에 팔려 매질과 노동에 시달리던 별이가 놀부네 곳간에서 음식을 훔쳐 먹다 들켰다.

 

그 때도 놀부 마누라는 별이에게 따뜻한 밥과 잠자리를 제공하는 대신 별이가 할 만한 일을 시키고 글자를 가르쳤습니다.

 

특히 놀부 마누라에게 근심 가득한 일이 발생했다.

 

아이가 한 명 더 태어났는데도 빈둥거리다 놀부를 찾아와 밥 달라고 외치는 흥부를 보고 수치심으로 얼굴이 발갛게 달아오른 흥부의 큰딸 연희 때문이었다.

 

마음을 단단히 먹은 놀부 마누라가 흥부를 부엌으로 불러 제발 정신 좀 차리라며 주걱으로 뺨을 때렸는데, 이 일이 온 동네에 소문이 나면서 놀부 마누라는 인정사정없는 사람이 돼버렸다.

 

연희가 안쓰러웠던 놀부 마누라는 연희에게도 일거리를 주고 일당을 예쁜 복주머니에 넣어 줬다.

 

뿐만 아니라 글자를 가르치고, 자신을 사랑하는 법도 알려 줬다.

 

저자는 “옛이야기 속에서 못된 이는 벌을 받고 착한 이는 행복하게 잘 산다”며 “효성이 지극한 이, 정직한 이가 고생을 하기는 해도 결국 상을 받거나 원하는 것을 얻는다”고 옛이야기의 의미를 전했다.

 

이어 “이런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참된 가치와 삶의 이치를 자연스럽게 배우는지도 모르겠다”면서 “수백, 혹은 수천 년 이상 전해 오는 이야기에는 엄청난 힘이 있기에 사라지지 않고 여전히 우리 곁에 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