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7.6℃
  • 맑음경주시 14.7℃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토사 매몰' 가평 펜션서…시신 3구 수습, 1명은 수색 중

 

가평군의 한 펜션에서 토사가 무너져 4명이 매몰된 가운데 소방당국이 현장에서 시신 3구를 수습했다.

 

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20분쯤 가평읍 산유리 펜션 매몰 사고 현장에서 여성 A(65)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이어 오후 5시40분쯤 A씨의 손자 B(2)군의 시신도 수습됐다. 앞서 오후 3시34분쯤 A씨의 딸로 추정되는 C(36)씨의 시신이 소방당국에 의해 처음 발견됐다.

 

이날 오전 10시28분쯤 해당 펜션에 토사가 무녀져 내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토사는 펜션 1개 동과 차량 4대를 덮쳤고, 펜션에 머물던 30명 중 26명은 무사히 대피했다. 그러나 펜션 주인과 가족, 직원 등 4명은 대피하지 못하고 토사에 매몰됐다. 

 

소방당국은 현재 포크레인 4대와 소방인력 등 40여명을 투입해 40대 남성에 대한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