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맑음동두천 23.8℃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25.0℃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3.6℃
  • 맑음울산 21.1℃
  • 맑음광주 24.1℃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3.2℃
  • 구름조금제주 23.6℃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3.0℃
  • 맑음강진군 25.2℃
  • 구름조금경주시 22.0℃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전공·전문의 파업 이어 의대생 수업거부…정부 "필수 진료 숙고해야"

대전협 7일, 의협 14일 파업…의대생 7~14일 수업 거부
정부, "파업 시 국민 피해 우려…필수 진료 남겨야"
아주대병원 “대체근무 계획”, 분당서울대병원 “내부 논의 중”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증원 정책에 반발해 전공의 단체와 의사 단체가 각각 7일, 14일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의대생까지 대정부 투쟁에 가세해 의료계가 혼란을 겪고 있다.

 

지난 3일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문제의 근본적 해결 없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정책은 의료 왜곡을 가중화시키고 의료의 질을 떨어뜨릴 것”이라고 주장하며 나이, 성별, 출신학교, 지역, 전공을 불문하고 전면파업을 예고했다. 이미 대한의사협회가 14일 파업을 예고한 후에 결정된 파업이었다.

 

이에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는 대전협 파업 예고 날짜인 7일부터 의협 파업 날짜인 14일까지 사이의 간극을 메꾸겠다는 의지로 일주일간 수업과 실습을 거부했다.

 

의대협은 "정부가 비상식적인 정책과 법률안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투쟁 기간을 더 연장해 단체행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렇듯 의료계 파업의 규모가 점차 확대되자 정부는 국민의 피해 발생을 우려하고 나섰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4일 코로나19 상황 브리핑에서 "전공의 파업은 국민의 피해를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해 달라"며 "수해 피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 국민 피해가 커지는 상황을 고려하면 필수 진료 부분에 대해서라도 최대한 숙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와 의료계 간의 의견 조율이 쉽지 않아 보이는 지금, 경기도내 일부 대학병원의 발등에는 불이 떨어졌다.

 

수원 아주대병원 홍보팀 관계자는 “병원 내 263명의 전공의들이 전원 파업에 동참하는 것으로 안다”며 “각 진료과마다 사정은 좀 다르지만, 교수님들과 연구강사(펠로우) 선생님들이 대체 근무를 계획하고 있어 당일에는 차질없이 진료와 수술이 진행될 것 같다”고 말했다.

 

분당 서울대병원과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도 현재 전공의 파업에 어떻게 대비할지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다.

 

한편, 7일 대전협 파업이 진행되면 2000년 의약분업, 2014년 원격진료 추진 반대 이후 세 번째 파업이다.

 

[ 경기신문 = 김기현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