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6℃
  • 흐림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8.0℃
  • 흐림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17.5℃
  • 흐림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6.3℃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3.3℃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많음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임진강 필승교 수위 5m…'연천·파주민 주의' 문자 발송

 

경기 연천군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가 5일 아침 5시 기준 5m를 기록했다. 자정 기준 4m보다 1m가 올라갔다.

 

경기도는 전날 저녁 10시 20분 필승교 수위가 4m에 육박하자 수계인 연천·파주지역 주민과 어민 등에게 주의를 당부하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임진강 유역은 필승교 수위에 따라 1m를 넘어서면 하천 행락객 대피 수위, 2m는 비홍수기 인명 대피 수위, 7.5m는 접경지역 위기 대응 관심 단계, 12m는 접경지역 위기 대응 주의단계로 구분한다.

 

필승교 역대 최고 수위는 2009년 8월 27일 기록한 10.55m다. 이날 0시부터 연천 지역에는 강수량 1∼3.5㎜의 약한 비가 내렸다

 

군남댐 수위도 같은 시각 31.86m를 기록했다. 안정적인 홍수 조절 능력을 유지하기 위해 설정한 제한수위 31m를 초과했다.

 

하지만, 계획 홍수위인 40m까지는 아직 여유가 있는 편으로 전해졌다.

 

앞서 군과 정보 당국은 여러 관측 수단을 통해 임진강 수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북한의 황강댐 수문이 무단으로 개방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