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0℃
  • 흐림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21.3℃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19.7℃
  • 흐림광주 20.2℃
  • 흐림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0.9℃
  • 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18.8℃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19.4℃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안보‧치안 강화 절실'…경기북부경찰청장 직급 '치안정감' 격상해야

경찰관 1인당 담당인구 '전국 최고'…평균 보다 월등히 높아
청장 직급 달라 치안서비스 떨어져…타 지역과 형평성 맞춰야

 

경기도 북부지역의 안정된 치안 확보를 위해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의 직급을 '치안감'에서 '치안정감'으로 격상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의 직급을 격상해야 한다는 주장은 지난달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처음 제기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의정부 을)은 당시 김 후보자에게 "경기북부경찰청장의 직급이 치안 수요에 비해 낮다"고 지적하며 직급 격상을 제안했다.

 

증가하는 경기북부 인구를 감안해 안정된 치안서비스를 제공하자는 김 의원의 제안에 김 후보자도 동의한다고 밝혔다.

 

경찰청 소속 치안정감은 서울지방경찰청장,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 부산지방경찰청장, 인천지방경찰청장, 경찰대 학장 등 총 6자리다.

 

경기북부, 경남, 전북, 충북, 대구, 경북, 전남, 강원, 충남, 대전, 광주, 제주, 울산 등 13개 지방경찰청장은 치안정감 아래인 치안감이 맡고 있다.

 

 

김 의원은 경기신문과 통화에서 "경기북부는 서울과 부산, 경기남부에 비해 규모 면에서 뒤지지 않는다"며 "같은 규모라도 경찰청장 직급이 달라 치안서비스 질은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관 1명이 담당하는 인구가 전국 평균 415명인데 서울 333명에 비해 경기북부는 548명에 달한다"며 "지금껏 경기북부 주민들은 상당한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경기북부 치안 안정과 향후 경기북도 시대를 대비해 경찰청장의 직급을 치안정감으로 격상해 한다"며 "다른 지역과 형평성, 격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정안전부의 경찰 직제 개편 반대 우려에 대한 질문에 김 의원은 "무조건 해주세요가 아닌 데이터를 근거로 논리적으로 접근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여건상 직급 격상 요구는 객관적이고 정당하다"며 "다음달 진행되는 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서 질의를 통해 장관에게 강력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소속 직원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청장 직급이 격상되면 우선 지방청 위상이 올라가고, 조직도 확대 돼 직원들에게 동기부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껏 경기북부청은 높은 치안 수요에도 불구하고 다른 지역에 비해 변방 취급을 받았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규모에 맞게 대우를 받았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