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3.9℃
  • 구름조금강릉 16.4℃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6.8℃
  • 구름조금대구 18.7℃
  • 흐림울산 17.8℃
  • 맑음광주 17.8℃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7.2℃
  • 구름조금제주 20.2℃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7.0℃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서울경마장 마필관리사 보름새 2명 숨져, 경찰 수사 착수

동료들 '과로사' 주장
지난달 숨진 관리사는 '마사회 탓' 유서 남겨

 

서울경마장에서 근무하는 마필관리사 2명이 잇따라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오전 6시 10분쯤 과천시 서울경마공원 내 직원 숙소에서 마필관리사 A(44)씨가 침대에 엎드린 채 숨져 있는 것을 동료들이 발견했다.

 

최초 발견자인 동료는 A씨가 출근하지 않자 숙소를 찾았다가 숨진 A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타살 혐의점은 없었으며 유서는 나오지 않았다.

 

A씨 동료들은 그가 낙마로 인한 부상 등으로 인해 그동안 병원에 다녔으며, 업무도 과중했다며 과로사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1일 오후 7시쯤 안양시 만안구 아파트에서 또 다른 마필관리사 B(33)씨가 숨져 있는 것을 아내가 발견해 신고했다.

 

B씨는 이미 지난 5월 “한국 경마는 우리가 있어 발전했는데 모든 것은 마사회 몫이다”, “매년 다치니 왜 내가 이걸 해야 하나”라는 등의 한국마사회를 비판하거나 마필관리사 업무의 고충을 담은 유서를 작성해 남겨뒀던 것으로 전해졌다.

 

마필관리사 노조 관계자는 “마필관리사 열 중 아홉은 말에 차이거나 떨어져 부상을 당해봤을 것”이라며 “건설 현장과 교통 관련 업무 등을 제외하면 마필관리사 산재율이 가장 높을 정도로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숨진 마필관리사들이 잦은 부상과 과중한 업무로 고통을 호소했다는 동료들의 진술을 받는 한편 A씨와 B씨의 사인에 대해서도 면밀히 조사할 방침이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