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6.8℃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1.7℃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순천향대, 지역 사립대 중 유일하게 4단계 BK21 예비선정

 

순천향대(총장 서교일)가 정부가 지원하는 ‘두뇌한국21 사업(BK21 사업)’에서 지역 사립대 중 가장 많은 총 5개의 교육연구단이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5개 교육연구단이 선정된 것은 지역 사립대 중 1위, 국립대 포함 지역대 중 10위, 수도권 대학을 포함한 전국대학 중 20위에 해당한다.

 

정부는 지난 6일 4단계 BK21 사업에 전국 68개 대학, 562개 연구단 및 연구팀을 예비 선정했다. 오는 9월부터 연간 약 4080억 원을 7년간 총 2조 9000여억 원을 지원한다.

 

그러나 선정 결과를 놓고 서울 주요대학과 지역 거점대학의 편중 현상이 두드러졌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이번 예비대학 5개 사업단 선정은 카이스트를 포함한 수도권 대학에서 5개 이상 선정된 대학이 11개이다. 지역에서는 5개 이상 선정된 대학이 9개인데, 모두 국립대학이다. 

 

이런 상황이라 순천향대학 관계자는 "사실상 지역 사립대의 경우 전멸이라 표현할 정도로 찾아보기 힘든 상황에서 순천향대의 이번 선정은 그동안 사립대로서 꾸준한 투자와 노력으로 연구 역량을 인정받은 쾌거로 분석된다"고 했다.

 

이번에 선정된 순천향대 5개 사업단은 ▲미래형 : 중개연구 선도연구자 양성 교육연구단 ▲혁신형 : Well-life 실현을 위한 빅데이터 혁신인재 양성 교육연구단 ▲혁신형 : 나노기반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 공정, 장비 인력 양성 사업단 ▲ 혁신형 : 혁신 선도형 바이오헬스 산업 융합인재 교육연구단 ▲혁신형 : 충남권 미세먼지 대응 ICT 환경 보건 혁신인재 양성 교육연구단 등이다

 

그동안 순천향대는 지역 사립대라는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순천향의생명연구원’을 설립, 임상을 포함한 기초의과학분야 연구를 위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역량을 보여줌으로써 사립대학의 잠재된 연구역량과 그동안 국가연구과제 수주 등 꾸준한 노력의 결실을 통해 이름을 올렸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된다.

 

지난 2012년부터 교육·연구 병행 대학에서 연구 강화대학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면서 국·내외 우수교원을 채용하였고, 전일제 대학원생 전원을 교육장학생(TA) 및 연구장학생(RA)으로 선발하여 등록금 100%를 지원해 왔다. 

 

특히, 바이오메디컬 특성화분야 대학원을 설립하여 신임교원 연구정착금을 별도로 지원했으며, 학문의 경계를 넘어선 융합연구 활성화를 위해 ‘향설융합연구지원사업’ 지원 등 자체적인 예산 투입과 지원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또, 이번 BK21사업 선정을 통해 석·박사급 대학원생이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충분한 지원을 뒷받침하게 되었으며, 석·박사과정 인재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역사회와 우리나라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인재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순천향대는 이번 4단계 BK21 사업에서 ‘교육 및 연구 플랫폼 기반 지역 거점 연구중심대학’을 혁신 목표로 정했다.

 

또한 5대 핵심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대학원 교육의 내실화와 융·복합 실용연구를 촉진하고 명실상부한 연구중심대학으로의 체제를 보다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서교일 총장은 “교육 사업의 경우 지역의 사립대들도 성과를 내는 대학들이 많이 있지만, 연구분야는 오래된 연구 역량의 축적이 있어야 비로소 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연구 결과를 축적한 대학을 후발 주자로 뛰어든 연구 대학들이 단기간의 노력으로는 따라갈 수 없다”며 “그것이 수도권 명문대학과 지방의 대학들이 구분되는, 세계적인 명문과 그렇지 않은 대학으로 구분되는 가장 큰 이유였다고 생각한다”며 국내 대학 환경을 언급했다. 

 

그는 “오래전부터 우리 대학이 우수한 연구성과로 평가 받아야만 소위 ‘지잡대’라는 오명을 벗고 명문대학들과 경쟁할 수 있다고 생각해 왔다”라며 “이번 사업선정으로 인하여 우리 대학도 연구 명문대학으로 가기 위한 첫걸음을 뗀 것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서 총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연구의 끈을 놓지 않고 노력해 온 구성원들의 노력으로 달성한 BK21사업을 토대로 대학이 지향하는 실용 연구의 결과 도출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 더욱 노력하는 대학이 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