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9℃
  • 맑음강릉 20.2℃
  • 맑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1.7℃
  • 구름조금울산 20.6℃
  • 맑음광주 23.3℃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3.6℃
  • 흐림제주 22.4℃
  • 맑음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2.9℃
  • 맑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1.3℃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시와함께하는 오늘] 그대 그 자리에서 그렇게

    그대 그 자리에서 그렇게

           - 국회에서 -

 

                                            이 승 하

 

그대 다만 그 자리에서

침묵하고 있을 때가 가장 아름다운데

 

말 속에 때가 묻어 있고

피가 얼핏 보인다

 

구설의 구렁텅이에 빠져 허우적거릴 때

파랗게 질린 하늘

 

하늘도 그대 구해줄 수가 없다는데

왜 마이크를 잡고서 감히 놓지 않고

 

 

약력

1960년 경북 의성출생.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시집 ‘욥의 슬픔을 아시나요’ ‘예수ㆍ폭력’ 등. 평전 ‘최초의 신부 김대건’ ‘마지막 선비 최익현’ ‘청춘의 별을 헤다-윤동주’ ‘진정한 자유인 공초 오상순’등. 들소리문학상, 가톨릭문학상 등 수상. 현재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