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6℃
  • 흐림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8.0℃
  • 흐림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17.5℃
  • 흐림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6.3℃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3.3℃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많음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시인 이동욱의 ‘치(齒)’ 제22회 수주문학상 수상작 선정

부천문화재단 총 3,308편 중 이동욱 시인 작품 선택
이미지의 전면화, 새롭고 신선한 언어의 운동 눈길

 

부천문화재단은 시인 이동욱(42)의 ‘치(齒)’가 제22회 수주문학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수주문학상은 부천 출신 시인 수주 변영로(1897~1961)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이동욱 시인은 이번 수상으로 수주 변영로의 문학 정신을 잇는 시인으로 주목받게 됐다.

 

이번 문학상에는 전국 문학인 404명이 지원해 총 3,308편을 출품했다.

 

심사위원단은 재단을 통해 ”이미지의 전면화, 이미지를 제시하는 새롭고 신선한 언어의 운동이 눈길을 끌었다“며 ”날카로운 물줄기의 반복과 채소의 순종이 대비되는 장면이 강렬하고 참신하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수상자 이동욱 시인은 ‘그 드물다는 굳고 정한 바위’ 제목의 글로 수상소감을 대신하고 ”이번 수상을 통해 시인으로서 나아갈 길을 명확하게 깨달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동욱 시인은 2007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시 부문과 200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소설 부문에 당선됐으며, 2019년 소설집 ‘여우의 빛’을 출간했다.

 

수주문학상은 수주 변영로 선생의 올곧은 시 정신과 뛰어난 문학성을 잇고 발전시키기 위해 1999년 제정됐다.

 

시 부문 문학상으로 수주문학제 운영위원회와 부천문화재단이 주관하며 부천시가 주최한다. 수상자는 상금 1,000만 원을 받고 당선작은 ‘현대시’ 9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