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8.3℃
  • 맑음강릉 19.3℃
  • 구름조금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9.8℃
  • 연무대구 20.2℃
  • 구름조금울산 19.1℃
  • 연무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조금고창 19.9℃
  • 흐림제주 19.4℃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7.9℃
  • 맑음금산 19.1℃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신규확진 195명…17일 만에 200명 ↓

서울 69명·경기 64명·인천 15명 등 수도권 148명
위중·중증 환자 급증…사망자도 3명 늘어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00명대로 떨어졌다. 수도권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본격화하기 시작한 지난달 17일(197명) 이후 17일 만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5명 늘어 누적 2만 644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은 188명이고 해외유입 사례는 7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69명, 경기 64명, 인천 15명 등 수도권이 148명이다. 그 외에 울산·충남 각 7명, 광주 6명, 전남 5명, 부산·대전·강원 각 4명, 대구 2명, 충북 1명이다.

 

광화문 집회 등을 통해 수도권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지난달 14일 이후 신규 확진자 수는 줄곧 세 자릿수로 집계돼 왔다.

 

특히 지난달 27일에는 441명으로 치솟는 등 '폭발적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이후 28~29일 이틀간 300명대, 30~2일 나흘간 200명대로 줄어든 뒤 이날 200명 밑으로 떨어지며 큰 위기는 어느정도 넘긴 모양새다.

 

다만, 교회·광화문 집회 발 집단감염의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데다, 탁구장·아파트·직장 등 일상에서 새로운 발병이 잇따르고 있어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것이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또한 위중·중증환자가 급증하고 사망자 또한 늘고 있어 우려의 시선도 관측된다.

 

이날 위중·중증 환자 수는 하루새 30명이 늘어 154명이 됐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사망자 역시 3명이 늘어 329명이 됐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이날 오전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우려했던 폭발적 확산세는 다소 꺾였지만, 세 자릿수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라며 "코로나19의 광범위한 확산을 차단하고 중증환자의 급속한 증가를 막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최선의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인의 부주의, 방심, 거짓말이 우리 방역망을 약하게 만들고 우리 이웃이 감내하는 고통과 희생의 시간을 더 길어지게 만든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급증하고 있음을 인식해 주시고 다시 한 번 긴장의 끈을 조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