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0℃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평택 자원순환시설서 불…근로자 2명 숨져

어제 수원에 이어 오늘도 평택 재활용시설에서 불이 났다.

 

19일 오전 3시 55분쯤 경기 평택시 포승읍 홍원리 폐기물 재활용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해 외국인 근로자 A씨 등 2명이 숨졌고, 공장 2개 동이 모두 불에 탔다.

 

당시 화재 현장에 다른 직원들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장비 30여대와 인원 70여명을 투입해 오전 5시쯤 초진을 완료했다.

불이 난 시설은 폐기물에 열을 가해 열분해유를 정제 생산하는 업체로, 화재당시 폐비닐 100t가량 등이 보관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제조소 안에 있는 횡형 가마가 폭발하면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폐기물 사이사이에 불씨가 남아있어 완전히 불을 끄는 데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남은 불이 정리되는 대로 소방당국과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