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6.1℃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3.6℃
  • 구름조금제주 16.5℃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재감염 첫 사례 나와…중대본 "독감처럼 반복감염 가능"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감염이 의심되는 첫 사례가 나온 것과 관련, 방역당국은 "전문과들과 검토 중"이라면서 "(아직 확정지어 말하기는 어렵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도 일반 독감처럼 재감염이 가능한 유사한 패턴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첫 재감염 의심자는 서울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다. 지난 3월 확진 후 회복됐다가 4월 초에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여성은 처음 코로나19에 확진되고 입원했을 때는 기침, 가래 등 심한 증상을 보이지 않았으며, 두 번째 감염돼 입원했을 때도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있었으나 앞선 증상보다는 더 미약한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연구진과 역학적, 임상적인 특성을 정리하고 전문가들과 검토를 진행하고 있는 과정"이라며 "아직 이를 '재감염 사례'라고 확정지어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재감염 가능성 자체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바이러스가 유행하면서 생길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보통 감기를 일으키는 일반적인 코로나바이러스나 인플루엔자(독감)처럼 일부 변이를 하게 되면 재감염이 어느 정도 가능하고, 또 면역이 평생 유지가 되지 않기 때문에 반복적으로 감염이 될 수 있는 감기, 독감과 유사한 패턴을 보여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아미노산 차이에 따라 6개 유형으로 구분하는데, 재감염 의심 여성의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중 1차 때는 'V형', 2차 때는 'GH형'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V형은 올해 초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 관련 사례에서 주로 발견됐고, 미국과 유럽 등에서 유행한 GH형은 5월 초 이태원 클럽발(發) 유행 이후 국내에서 주로 검출되고 있다.

 

이번 재감염 의심자도 V형에 감염됐다가 완치 판정을 받은 이후 GH형에 감염됐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최근 국내에서는 대부분 GH그룹 바이러스가 유행하고 있어서 재감염 사례가 흔치 않겠다고 판단하지만 신종 바이러스인 만큼 어떤 변이가 일어나는지, 또 이런 변이들이 재감염이나 면역, 항체 형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감시와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재감염이 아닐 가능성도 언급하고 있다. 재감염 의심 여성의 경우 바이러스 유형 차이와 별개로 격리해제 뒤 7일 만에 다시 증상이 생겨 입원한 상황이라, 코로나19에 대한 항체가 충분히 형성되지 않은 게 아니냐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재감염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뒤 다시 감염된 사례를 일컫는다. 단기간 양성에서 음성, 다시 양성이 나오는 재양성 사례와 달리 감염 자체가 2번 일어나는 희귀 사례로 세계에서도 5건 정도만 보고돼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조각이 남아 완치된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다시 양성을 받는 재양성 사례는 전날 기준으로 국내에서 총 705명으로 확인됐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