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6.9℃
  • 구름조금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3.5℃
  • 구름많음대구 7.1℃
  • 맑음울산 7.1℃
  • 흐림광주 7.4℃
  • 구름조금부산 8.1℃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조금보은 -0.7℃
  • 맑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8.6℃
  • 구름많음경주시 2.6℃
  • 구름조금거제 9.0℃
기상청 제공

이재명 지사, 거듭된 野 '옵티머스' 공세에 "국감과 관계없다…지나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거듭된 야당의 ‘옵티머스 사태’ 질문 공세에 "너무 지나치다"며 답답해했다.

 

이는 전날 행정안전위원회에 이어 이틀째 진행되는 국감에서도 야당의원들의 '옵티머스 사태' 연관 의혹 질문이 반복된 데 따른 것이다.

 

20일 열린 국토교통위 국정감사에서 김은혜 의원(국민의힘‧성남분당갑)은 “지사가 올해 5월 8일 열린 재판에 도움이 될 것 같아 4월에 채동욱 옵티머스 당시 고문(전 검찰총장)을 만났다고 (앞서) 발언했다”며 “결과적으로 해당 재판에 보탬이 됐다고 생각하나”고 물었다.

 

앞서 첫번째 질의에서 김은혜 의원이 이 지사에게 한 질문에 대한 답변에 대해 추가적으로 물은 것이다.

 

이 지사는 이에 “이것은 국정감사와 관계가 없는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 이 지사와 채 전 총장의 만남과 ‘광주 봉현 물류센터’ 사업 추진 경과를 거론하며 “(정말로) 채 전 총장과의 자리에서 물류센터에 대해 말하지 않은 것에 대해 기억나지 않는가”라고 추궁했다. 이에 이 지사는 “좀 지나치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에 서면으로 답변받겠다고 했지만, 이 지사는 즉각 답변하겠다며 말을 이었다.

 

이 지사는 “물류단지 신청은 경기북부 지역에 매우 많이 집중되고 있어 경기동부지역은 가급적 억제하고 북부 유치에 대한 도의 방침은 분명하다"며 "경기 광주시장도 물류단지는 가능하면 광주에는 유치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허가신청이 들어오면 관련법과 메뉴얼에 따라 진행한다. 이상 있으면 바로 불허하는 것이 아니라 절차대로 보완할 기회를 준다”며 “광주시의 '도시계획상 (물류단지) 설립 불가지역이며 산림이 훼손돼 유치가 안 된다'는 입장에 대해 보완할 수 있으면 하라고 한 것인데 마치 특혜를 준 것처럼 표현한다면 왜곡이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사실을 왜곡하고 비틀어 음해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행정절차는 봉현물류단지에서 특별한 절차를 취한 것이 전혀 없고 열 몇 개 되는 단지들과 똑같이 진행했다. 옵티머스가 얼마나 센 지 모르겠지만, 도는 이미 5월 달에 광주시 반대로 물류센터 지정이 제외된 상태이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나는) 도가 한 번도 지침을 어기고 패스트 트랙을 태웠다고 언급한 적이 없다”며 “(하지만) 사업이 폐기된 것이 아닌 잠정 중단된 것이다. 보완 서류가 제출될 경우에 행정절차가 진행된다는 내부의 지침이 있었다고 제보받았다”고 말했다.

 

지속된 옵티머스 논쟁에 여당의원들은 “그만하라”고 했으며, 소병훈 의원(더민주‧경기광주갑)은 “(지역구인) 광주시에 물류센터는 절대 들어올 수 없다”고 반론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