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6.4℃
  • 구름많음서울 3.8℃
  • 흐림대전 3.8℃
  • 흐림대구 5.9℃
  • 흐림울산 6.3℃
  • 흐림광주 7.0℃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1.0℃
  • 구름많음보은 -0.8℃
  • 흐림금산 -0.1℃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인천 검단주민단체, 수도권매립지 종료 '협상론' 꺼낸 시의원 사퇴 요구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문제와 관련해 4자 합의체에 다시 들어갈 것을 주장한 시의원에 대해 해당 지역 주민단체가 반발하며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인천 서구 검단주민총연합회는 2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인 시의원이 주민들의 염원인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해 힘을 보태기는 커녕 서울시, 경기도와 같은 주장을 했다”며 의원직 사퇴를 주장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1일 인천시의회 266회 임시회 5차 본회의에서 단독으로 수도권매립지를 종료하려는 시의 움직임에 우려를 표명했다.

 

김 의원은 "환경부, 서울시, 경기도는 인천과의 4자 협의 협의안을 토대로 매립지 추가 사용이 가능하고 오히려 시를 상대로 소송 등 법적 대응을 고려하며 압박할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4자 간 협의가 어렵다면 시 입장에서 합의체에 합리적 근거와 정책을 제시하면서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4자 합의체 중 시의 단독 추진이라는 점에서 구속력이 떨어지는 매립지 종료 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협상론’을 주장한 것.

 

그러나 주민단체는 “매립지에 대해 가장 깊은 이해가 있는 서구를 지역구로 둔 의원이 다시 4자 합의체 참석 얘기를 꺼냈다”며 분노했다.

 

연합회는 “매립지 종료에 어떤 의지도 없는 4자 합의체에 인천이 다시 들어가 협의를 해야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이야말로 환경부, 서울시, 경기도 등이 가장 바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백진기 검단주민총연합회장 겸 수도권매립지종료 주민대책위원장은 방법론의 차이일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다른 뜻이 있어서 그런 발언을 한 것이라고 보진 않는다”면서도 “지역 민의를 외면하는 의원에 대해 규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유희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