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0.2℃
  • 흐림대전 2.1℃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4.2℃
  • 흐림광주 6.0℃
  • 맑음부산 5.3℃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9.6℃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이재명·이낙연 양강구도 속 윤석열 급부상

대검 국감 이후 조사…이재명 22.8%·이낙연 21.6%…홍준표 6.8%
여권이 윤총장 때릴수록 오른다 전문가 지적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이후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주자 선호도가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 25∼26일에 전국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총장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5.1%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8월 조사(9월은 조사 결과 없음)에 비해 1.0%포인트 오른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 적합도 1위는 이재명 경기지사(22.8%)였고, 2위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21.6%)였다.

 

윤 총장은 무소속 홍준표 의원(6.8%),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5.8%), 국민의힘 오세훈 전 의원(3.1%), 유승민 전 의원(3.0%), 황교안 전 대표(2.5%) 등 야권 잠룡들의 선호도를 크게 뛰어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윤 총장은 지난 22일 열린 국감에서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데일리안의 의뢰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같은 윤총장의 지지율상승에 대해 정치학자들은 윤석열을 여당이 때리고 야당이 오히려 방패막이가 되는 뒤바뀐 정치행태에 대해 꼬집고 있다.

 

경기도 한 대학 정치학과 김모 교수는 “여권과 청와대 및 추미애장관이 윤총장을 때리면 때릴수록 윤총장의 지지율이 높아지고 있다”며 “내년 초까지 임기를 지키겠다는 윤총장의 대권 지지율 추세에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소재 대학 한 교수도 “여야가 뒤바뀐 윤석열총장에 대한 비판과 응원이 지속될수록 윤총장의 지지율은 상승할 전망”이라며 “정치상 유례가 없는 윤총장에 대한 정치권의 행태에 국민들이 너무 힘들어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형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