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2.4℃
  • 구름많음대전 3.9℃
  • 흐림대구 2.4℃
  • 흐림울산 4.8℃
  • 구름많음광주 6.2℃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1.3℃
  • 흐림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1.7℃
  • 흐림보은 0.0℃
  • 흐림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0.2℃
  • 흐림거제 5.9℃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회, '경기도체육회 조사특위' 설치 사실상 확정

 

경기도의회가 경기도체육회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조사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를 설치하는 것으로 사실상 결론났다.

 

특히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이번 조사특위를 통해 최근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경기도체육회의 여러 문제점 뿐만 아니라 고질적이고 곯을 대로 곯은 방만한 예산 운영, 편법 예산 사용, 부적절한 공유재산 관리 등 온갖 과 비위·비리과 편법의 온상을 뿌리 뽑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24일 내부 논의를 통해 조사특위 설치를 결정했다.

 

현재 해당 안건이 본회의에 올라가 통과를 남겨두고 있는 상태로, 사실상 절차만 남은 것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체육회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조사특위가 설치돼 본격적으로 운영될 경우 ▲변호사 선임 위증, 업무보고시 일반인 배석 위증 고발 ▲공용차량 부적정 사용 부분 ▲탁자 구입 등 행동강령 위반 및 물품구매 업무처리 부적정 여부 ▲사무처장 부정한 공고채용 여부 ▲위수탁 업무 위박 ▲대외협력비 부정적 사용 ▲체육회 직원들 간 불협화음 등 에 대한 진상조사가 진행된다.

 

계획된 조사 내용을 살펴 보면, 경기도체육회는 사무처장을 공모하는 과정에서 기존에 없던 '근무 경력자 가산점 5%'라는 내용을 삽입했고, 이원성 도체육회장의 측근이 채용돼 특혜 채용 논란이 나오고 있는 상황으로 이에 대한 집중 진상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대외협력비 부정적 사용 부분도 주목해야 한다. 경기도 공유재산인 경기도체육회관을 제3자에게 전대해 사용료를 위법·부당하게 징수한 것과 관리비로만 사용해야하는 사용료를 위법·부당하게 사용 등에 대한 조사가 진행된다.

 

또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감사에서 16~17건의 지적사항이 반복적으로 제기됐지만 징계없이 직원 내부 교육으로 그치는 관행도 마찬가지다.

 

초대 민선 이원성 도체육회장의 도덕성 논란도 지켜봐야 한다.

 

이는 비상근직인 민선 도체육회장이 당선된 뒤 가장 먼저 한 행위가 도민의 세금 3000여만원을 들여 사무실을 꾸민 것으로, 이에 대해 이원성 도체육회장은 정확하게 해명해야 한다.

 

이밖에 과거 경기도생활체육회장을 지낸 이원성 회장은 자신의 재임시절 경기도가 도생활체육회에 지원한 예산으로 본인이 운영하던 회사에서 명절 선물을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고 경기도체육회장 출마 때는 본인이 직접 납부해야할 후보자 기탁금을 다른 사람이 대납한 사실도 밝혀졌다.

 

최만식(더민주·성남1) 위원장은 “조사특위를 설치할 것에 대해 의원들간 논의 끝에 결정됐다”며 “특위를 구성해 도체육회의 불법행위나 잘못된 관행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