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12.9℃
  • 맑음강릉 15.7℃
  • 맑음서울 13.0℃
  • 구름조금대전 14.8℃
  • 구름많음대구 17.1℃
  • 구름조금울산 14.1℃
  • 흐림광주 15.7℃
  • 구름많음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0.7℃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13.6℃
  • 구름조금금산 14.0℃
  • 구름많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이재명 던진 시대 화두 '기본소득', 전국 곳곳서 '국민운동본부' 출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던진 시대적 화두인 '기본소득'이 전국 곳곳에서 꽃을 피워가고 있다.

 

'기본소득제도' 입법 추진으로 국민들의 '경제적 기본권' 확보를 목적으로 하는 '기본소득국민운동본부'가 전국 곳곳에서 출범을 하고 있는 것이다.

 

기본소득 국민운동본부는 지난해 11월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발대식을 했다.

 

당시 발기인에는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이사장인 한신대학교 강남훈 교수를 비롯해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장인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 윤석인 희망제작소 부이사장, LAP2050 이원재 소장 등 국내 대표적인 기본소득 주창자 36명이 참여했다. 이어 12월 6일 출범했다.

 

기본소득국민운동본부 출범은 전국을 네개 권역으로 나눠 진행되고 있다.

 

수도권은 서울·경기·인천·강원 등 4곳, 중부권은 대전·충남/세종·충북, 영남권은 부산·울산·경남·대구·경북 호남권은 광주·전남·전북·제주 등이다.

 

처음 지역본부가 생긴 곳은 경남본부다. 경남본부는 12월 22일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온라인 출범식을 갖고, 시민사회, 농민, 청년, 예술인 등이 참여하는 기본소득제도 추진을 위한 기본소득국민운동을 확산한다고 밝혔다.

 

경남본부의 상임대표는 경남도의회 교육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순호 도의원이 선출됐다.

 

송순호 상임대표는 "불평등과 양극화, 저출산·고령화, 4차 산업혁명으로 대표되는 저성장과 고용불안의 시대적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해법으로 기본소득이 필요하다"고 포부를 밝혔다.

 

두 번째는 전북으로, 1월 20일 온라으로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선언했다. 상임대표에는 한양환 전북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가 선출됐다.

 

이날 출범식과 함께 강남훈 한신대 교수가 ‘우리시대의 과제와 기본소득’을 주제로 보편적 복지 확산을 위한 기본소득의 의미와 기본소득국민운동부의 역할과 과제 등을 강연했다.

 

경남과 전북에 이어 전남 광주와 대전, 인천에서도 곧 출범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20일 오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선 박양진 충남대 교수, 강신철 한남대 교수, 이광진 대전경실련 운영위원장 등으로 구성된 발기인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감을 선언했다. 광주는 1월 말쯤 출범식을 할 예정이다.

 

기본소득국민운동본부 김성용 사무총장은 "정치권에서 시대전환이나 기본소득당이 생길정도로 기본소득은 많은 이슈가 되고 있다"며 "운동본부는 이러한 것을 모티브로 경제적 기본권이라는 여론을 형성해서 대한민국 국민들이 기본소득을 통한 경제적 기본권을 누릴 수 있게 하기 위해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경남과 전북본부가 시작됐고, 이달 말 광주에 이어, 2월 중 강원, 충남, 울산, 전남, 서울, 대구, 경북 등에도 운동본부가 출범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3월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