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9.2℃
  • 구름많음서울 7.6℃
  • 구름조금대전 7.5℃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11.1℃
  • 연무광주 10.0℃
  • 구름조금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4.6℃
  • 흐림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6.6℃
  • 구름조금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5.6℃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7.1℃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민주당 "野 신공항특별법 반대는 트집잡기...합의 처리해야"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처리를 위한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2월 임시국회에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합의 처리를 호소한다”며 “이러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반대한다면 우리는 부산, 경남, 울산 시민의 염원을 안고서 찬성하는 여야 의원들과 함께 특별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제2의 관문공항으로 건설되는 가덕도신공항도 특별법을 통해 건설하는 것이 지극히 당연하다”며 “인천공항도 ‘수도권 신공항 건설 촉진법’이라는 특별법을 통해 건설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행한 검토가 충분하기 때문에 가능한 절차를 단축하고 균형 발전의 관점에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려는 것”이라며 “이를 모를 리 없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특별법을 ‘악선례’라 한 것은 의도적인 트집잡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균형을 잃은 발언이다. 부산 시민의 절실한 요청은 외면한 채 대구·경북의 일방적인 인식만을 반영하고 있다"며 "이명박, 박근혜 전직 대통령은 (신공항) 공약을 번복한 바 있다. 이번 가덕신공항 특별법 처리마저 반대한다면 세 번째 부산 시민을 무시하는 처사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 대변인은 “가덕도신공항은 부산·경남의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자 추진하는 것”이라며 “가덕도신공항은 재보선을 위한 정치 공항이 아니라 지역 경제를 살리는 경제 공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특별법을 찬성한다면 여야가 함께 가덕도신공항을 추진할 수 있고 그렇게 되면 경제 살리는 공항이라는 점이 증명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