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1.5℃
  • 맑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7.2℃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1℃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백신접종 첫 날…"코로나 종식된다면 백신 10번도 맞을 것"

성남 분당구 보바스기념병원과 수원 영통구 아주대요양병원
26일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모두 순조롭게 진행
아주대요양병원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방문해 의료진 격려
백신 접종 받은 인원들 " 일반적인 접종과 다르지 않아···고통 없어"

성남 보바스기념병원과 수원 아주대학교요양병원에서 백신 접종이 26일 실시됐다. 이는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20일 이후 402일째 만이다.


이날 오전 10시30분쯤 성남 분당구 보바스기념병원에서는 모든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발열체크가 이루어졌다. 보바스기념병원 본관 1층 보바스홀에 설치된 가림막 뒤로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접종 대기줄은 길지 않았고, 차질 없이 진행되는 모습이었다. 오후까지 총 611명의 인원들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접종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백신 접종 이전에 담당 의사는 모든 인원을 대상으로 예진을 본다. 알레르기 반응과 다른 예방접종 여부 등을 확인하고, 이상반응에 대해 설명한다.

 

보바스기념병원에서 근무하는 물리치료사 고민혁(40)씨는 백신 접종 직전 기자의 질문에 "저는 (백신을) 빨리 맞고 싶었다. 코로나가 너무 길어지니까 이런 힘든 상황을 줄이고 싶은 마음"이라고 대답했다. 접종 후에도 통증은 없었고, 일반 접종과 유사하다고 전했다.

 

이 병원 구내식당 직원 정정혜(57)씨는 "긴장되긴 하는데 맞아야 된다고 하니까 맞으러 왔다"면서 "처음으로 맞는다고 하니 걱정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을 받은 인원들은 의료진과 응급기트가 구비된 대기실에서 15분가량 머물렀다. 1호 접종은 박진노 병원장, 환자안전관리실 윤수덕 과장, 김미숙 과장 등 총 5명이 동시에 접종했다. 

 

수원 아주대학교요양병원의 백신 접종도 순조롭게 진행됐다.

 

오후 2시10분쯤 아주대학교요양병원 1층 1진료실에서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고열 증세를 보이거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접종할 수 없다. 백신 접종자 대기열에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며 순서를 기다렸다. 의료진 10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이루어졌다. 접종 시간은 10초도 걸리지 않았고, 접종을 받은 인원들은 대기 중인 의료진들의 관찰 아래 15~30분 정도 경과를 지켜봤다.

 

아주대요양병원  임상병리사 박희연(42)씨는 백신 주사를 맞기 이전 대기줄에서 "빨리 백신 접종을 해서 항체가 생겨 (코로나19가) 종식되면 좋겠다"면서 "코로나가 끝날 수 있다면 10번 맞아도 상관없다"고 했다.

 

김주형 아주대요양병원 진료부원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독감예방접종과 별로 다르지 않다"며 "아낙필락시스라고 환자에게 큰 부작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30분간 경과를 관찰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접종 후 바로 일생생활이 가능하다"면서 "미열이 나는 경우 근육통 등 증상이 일어나는 경우가 있지만, 타이레놀이나 간단한 해열제로 해결 가능하다. 이러한 증상은 모두 2~3일이면 해소된다"고 덧붙였다. 

 

아주대요양병원에서 백신 주사를 놓은 현정연 감염관리실장은 "잘못된 뉴스를 통해 안 좋은 이야기가 많이 퍼져 직원들 사이에 동요가 있었다"며 "불안감을 해소시키고자 10명의 시현접종을 준비했다. 다음 주 본격적으로 접종할 때 오늘 경험 덕분에 더 잘될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염태영 수원시장도 아주대요양병원을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했다. 염 시장은 "솔선수범하여 주신 의료진에게 감사를 전한다"면서 "접종이 너무 간단하네요. 백신 접종 후에도 별 문제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인 26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49곳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2377명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한다.

 

1분기 접종 대상은 요양병원 입소자, 종사자,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정신요양시설 입소자, 종사자 등 1784곳 7만3150명이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접종은 8주에서 12주 간격을 두고 1인당 2회 실시할 계획이다.

 

[ 경기신문 = 김민기 기자, 문우혁·성종현·하도헌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