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19.8℃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20.2℃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6.3℃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4.9℃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KTX서 햄버거 못먹게 하자 “우리 아빠 누군줄 알아?” 진상승객

마스크 미착용 상태로 햄버거 먹다 항의받자 행패
코레일 측 “두 차례 계도와 경고조치”

 

KTX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항의하는 승객들에게 되레 거친 말을 쏟아낸 승객의 영상이 온라인에서 공개되면서 많은 사람의 분노를 사고 있다.

 

논란이 된 영상은 지난달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KTX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으로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이날 서울행 KTX 열차 안에서 한 여성이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로 빵과 음료를 먹는 현장 모습이 담겼다.
 

작성자는 "지나가던 승무원이 여기서 드시면 안 된다고 마스크를 올리라고 했더니 들은 척도 안 했다"며 "승무원도 어이가 없어서 그냥 가시더라. 그러더니 옆에 앉아있던 여자분이 힘들었는지 일어나서 나가셨다. 좀 지나서는 이 여자가 아예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를 먹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작성자가 해당 승객에게 '죄송하지만 드실 거면 나가서 통로에서 드시라'고 했더니 "내가 여기서 먹든 말든 네가 무슨 상관이냐"며 "너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 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며 되레 화를 내고, 작성자의 사진을 찍었다고 했다.

 

해당 여성은 또 "없는 것들이 화가 가득 차서 있는 사람한테 화풀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코레일 측은 이 여성이 두 번의 계도와 경고 조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승무원이 “취식을 하면 안 된다”고 한 차례 안내하자 해당 여성이 음식을 가방에 넣었는데, 승무원이 없는 사이 다시 취식을 해 주변 승객과 실랑이가 있었고, 이후 서비스콜을 받은 승무원이 다시 현장에 갔을 때는 음식을 먹지 않고 있었으며, 승무원은 재차 음식물을 먹으면 안 된다고 안내했다고 전했다. 

 

한편, 열차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방역수칙을 지켜달라는 승무원의 지시를 거부하면 강제 하차 등의 조처가 내려진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