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19.8℃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20.2℃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6.3℃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4.9℃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사고 이어지는 용인경전철 스크린도어, 안전인력 전문성 의혹까지

용인경전철 노동조합 측, 안전 위해 배치된 전문인력은 사실상 아르바이트
인력 파견하는 스크린도어 설치업체, 배치 인력 임금 체불 문제까지 불거져

 

오작동과 잦은 사고로 인해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용인경전철 스크린도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연이은 사고에도 불구하고 스크린도어 운영이 강행되고 있는 가운데 안전을 위해 배치한 인력의 전문성에 대한 의혹도 제기돼 비판의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나오고 있다.

 

더욱이 지난 26일 백군기 용인시장이 스크린도어 오작동 원인 조사와 전문인력 배치를 발표했지만, 안전에 대한 대책도 사실상 찾기 힘들어 상황은 점차 악화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4일 용인경전철 노동조합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용인경전철 스크린도어 운영 중단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운전 과정과 개통 이후에도 연이은 오작동으로 사고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크린도어 운영을 지속하는 것은 승객의 안전을 담보한 시험운행이라는 이유 때문이다.

 

노조 측은 안전문제와 더불어 각 역에 배치된 인력의 전문성에도 의구심을 나타냈다.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설치 업체 측이 각 역에 배치한 안전요원들은 아르바이트 사이트에서 급조된 인력이라는 것이다.

 

노조 관계자는 안전요원들이 5시간의 단순교육만 받고 현장에 투입됐고, 오작동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설치 업체에서 파견된 전문 기술자도 명확한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설치 업체는 스크린도어 개통 전 역사에 배치한 어르신들의 임금도 지급하지 못해 지난 달 24일 근로자들이 용인시를 항의 방문하는 사태도 벌어졌다.

 

임금체불의 규모는 약 9,00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으며, 임금은 경전철 스크린도어 설치 계약 금액에 포함돼 업체가 부담해야 한다.

 

안전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스크린도어 오작동은 연일 계속되고 있다.

 

지난달 26일 백군기 용인시장이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지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사고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백 시장의 발표 이후 지난달 1일까지 스크린도어 오작동은 6건이 추가됐으며, 별도의 안전대책도 찾아보기 어렵다.

 

이 과정에서 시의 안전 대책은 차 내 방송을 통해 “급정차시 넘어질 수 있으니 손잡이를 꼭 잡을 것” 뿐이다.

 

다만 시는 장애대응 및 안정화 작업을 진행하며 안전문 제어장치 프로그램 업데이트 및 기기 조정을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전문인력은 설치 업체가 부담해야 하지만 역에 배치된 인원에 대한 임금체불과 전문성 의혹에 대해서는 확인 후 조치할 것”이라며 “고장 원인에 대해서도 다방면으로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용인경전철 노동조합 이석주 위원장은 “역에 배치된 인력의 전문성 뿐만 아니라 근무 시간도 불규칙적으로 운용되고 있다”며 “확실한 안전이 보장되기 전까지 스크린도어의 운영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용인 = 신경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