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1.5℃
  • 맑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7.2℃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1℃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日 야쿠자 다수가 한국인?"…램지어 교수 과거에도 황당주장

2018년 발표 논문…출처는 일반인 블로거의 글
엄정한 검증 필요한 학술논문 자격 못 갖췄다는 지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마크 램지어 교수가 일본 야쿠자 다수가 한국인이라고 주장한 논문도 발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램지어 교수와 인디애나대 라스무센 교수가 지난 2018년 2월 발표한 '일본의 사회추방자 정치와 조직범죄'라는 제목의 논문이다.

 

그는 이 논문에서 근대 일본의 최하층계층인 부라쿠민 보조 사업 종료에 따른 영향을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소수 계층 사람들 대부분은 정직하게 살았지만, 범죄 조직 구성원의 대다수는 부라쿠민과 한국인이라고 부라쿠민 공동체 출신인 언론인 가도오카 노부히코의 발언을 인용했다.

 

후쿠오카 지역을 기반으로 한 거대 야쿠자 조직 중 하나였던 구도카이의 조직원 70%가 부라쿠민과 한국인이라는 구체적인 수치까지 제시했다.

 

그는 또 폭력배의 90%가 '소수자들'이라는 부라쿠민 언론인 발언을 인용하면서, 여기서 소수자들이 부라쿠민과 한국인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하지만 야쿠자의 상당수가 한국인이라는 주장의 근거나 출처는 학자가 아닌 일반인 블로거의 글이었다. 한 개인 블로거가 야쿠자 조직원이 출연한 다큐멘터리를 보고 쓴 글을 논문에 인용한 것이다.

 

앞서 램지어 교수는 앞서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논문에서도 한국 여성들이 위안부로서 계약을 맺었다며 '자발성'이 있었다고 주장하고, 그 근거로 계약서가 있다고 했지만, '계약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램지어 교수의 다른 논문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