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6.9℃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8.3℃
  • 맑음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8.0℃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6.5℃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6.7℃
  • 맑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iH공사, 개항장 근대문화유산 이음1977 리모델링 착수

 

 iH공사(인천도시공사)는 다수의 건축·역사문화자산이 밀집돼 있는 개항장에서 근대문화자산 재생사업 1호로 추진 중인 ‘이음1977’(중구 송학동 소재)의 건축자산 보전형 리모델링에 착수한다고 6일 밝혔다.

 

이곳은 공사가 근대 문화자산을 활용한 재생사업을 시범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공간이다. 한국 현대건축의 1세대 건축가로 꼽히는 김수근이 설계한 단독주택(1977년 준공)을 지난해 공사가 매입, 재생사업을 진행해왔다.

 

공사는 역사적·지리적·건축학적 가치가 높은 이 공간을 사람과 시간, 공간과 지역을 이어주는 실험적 문화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역사회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전문가들과 함께 발전적인 운영방향을 논의해왔다.

 

지난해 지역공동체, 건축가, 공간운영자, 문화예술가, 청년 등과 좌담회, 라운드테이블, 개별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지역과 생각을 공유하는 한편 개항장 근대문화자산 재생사업 1호의 ‘터, 공간, 삶’에 대한 아카이브를 통해 ‘다시 보는 개항장, Re_port_1977’온라인 전시를 추진하기도 했다.

 

올해 이뤄질 리모델링 공사는 그간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내항~개항장~자유공원 축의 중심지로서의 공간적 가치와 1970년대 공간건축을 대표하는 내·외부 토탈 건축디자인 작품으로서 건축적 가치를 높이기 위한 것이며,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개방하기 위한 준비 작업이기도 하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개항장 근대문화자산 재생사업 1호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근대건축 문화자산을 복원, 시민과 함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 2호, 3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리모델링 공사는 오는 7월 준공 예정이며, 공사는 민간 공간 운영자를 선정해 하반기 중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