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토)

  • 맑음동두천 6.4℃
  • 구름많음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9.7℃
  • 구름많음대전 9.6℃
  • 맑음대구 11.4℃
  • 황사울산 12.6℃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12.5℃
  • 맑음고창 8.6℃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8.7℃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국수본 '특별수사단' 편성... 'LH 임직원 투기 의혹' 집중 수사(종합)

 

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논란이 나날이 불거지고 있다. 이에 경찰이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단’(특수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경찰은 현재 논란을 빚고 있는 광명·시흥지구 등 ‘3기 신도시 예정지’ 중심으로 활동을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의 3기 신도시 경기 광명·시흥 지구 토지 사전 투기 의혹을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집중 지휘 사건으로 지정·대응한다는 계획이다.

 

5일 경찰청에 따르면 국수본은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단’을 편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특수단은 국수본 수사국장(단장)을 비롯해 수사국 반부패수사과, 중대범죄수사과, 범죄정보과, 3기 신도시 예정지를 관할하는 경기남부청, 경기북부청, 인천청 등 3개 시·도 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 등으로 구성된다.

 

특수단은 LH 직원 투기 등 부동산 관련 의혹 대응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도청 직접 수사 부서인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는 수사 전담팀을 편성해 공직자 등 내부 정보 이용, 명의신탁·농지법 위반 등 부정 취득, 기업화 불법 거래 등 투기 행위 단속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또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수사 중인 ‘LH공사 임직원 투기 의혹’ 사건은 ‘국수본 집중 지휘 사건’으로 지정하고 수사 전 과정을 국수본에서 총괄 지휘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3기 신도시 예정지 중심으로 첩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정부 합동 조사단 수사 의뢰 사건도 다루며, 제기되고 있는 관련 의혹은 시·도청 전담 수사팀 중심으로 신속하게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3기 신도시 예정지를 중심으로 첩보 수집을 강화하는 등 부동산 투기 사범을 엄정 단속해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경찰의 이 같은 결정은 최근 제기된 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관련 논란이 불거지면서 부동산 투기의 심각성이 고조됨에 따른 것이다.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는 지난달 24일 정부의 개발계획 발표 직후 해당 지역에서 LH 임직원 14명이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구입했다는 제보를 접수했다.

 

이후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고 LH 임직원 10여 명이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로 지정된 경기 광명·시흥지구에 100억 원대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의혹을 받고 있는 이들은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서 근무한 사람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3일 오후 2시쯤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민변과 참여연대 등이 기자회견에서 제기한 의혹 전반에 대해 질문했으며, 홍 대표는 기존 의혹들에 대해 진술하며 철저한 수사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