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1.3℃
  • 맑음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5℃
  • 구름조금경주시 11.6℃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인천여성연대, 여성파업 100주년 행동강령 선포

성평등 도시 인천만들기 위한 활동 강화....여성대회 및 사진 전시회 진행

 인천 최초 성냥공장 여성 노동자들의 동맹파업이 일어난 지 100주년을 맞아 여성단체가 목소리를 높였다.

 

인천여성연대는 앞서간 여성운동가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2021년 3·8 세계여성의날을 기념해 성평등한 인천을 위한 행동강령 선언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동강령의 주요내용은 ▲노동현장 성차별, 임금차별 철폐 ▲돌봄노동 공적 책임 강화 ▲사각지대 여성노동자 권리 보장 ▲모든 영역 여성대표성 강화  ▲여성이 안전한 도시 조성 ▲성착취 범죄 처벌 강화 ▲성인지 향상을 위한 정책 ▲평등한 가족문화 위한 대책 마련 ▲성평등 도시 인천 등이다. 

 

이들은 성언문을 통해 "일제 식민지 공업화에서 시작된 100년이 넘는 노동운동의 역사 속에는 여성노동자들이 항상 성장의 그늘에 소외되고, 성차별과 저임금의 희생양으로 인권을 빼앗기고 억눌리는 삶으로 비춰져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성노동자운동 100년은 상상과 복원 그리고 재해석의 시작에 서있다. 남성중심 노동운동사에서 여성노동자들의 활동과 업적을 찾아내기 위한 시도와 노력은 더욱 활발해지고 있으며, 올해로 3·8 세계여성의 날 113년을 즈음해 현대사회 변화를 위한 여성들의 도전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1 년간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19 확산 사태는 재난에 취약한 여성들을 수면 위로 밀어 올렸으며, OECD 선진국 대열에 들어선 대한민국에서 20~30대 여성 자살율이 가파르게 상승했고 여성 실업자 증가율은 남성 실업자에 비해 27.8%나 더 높았다고 지적했다.

 

이는 대면 서비스를 통한 비정규직 여성 돌봄 노동자들은 감염의 위험을 무릅써야 했을 뿐 아니라 제일 먼저 해고되는 상황에 직면했음에도, 코로나로 인한 돌봄의 공백 또한 여성에게 떠 넘겨져 있는 현실은 국가와 사회가 함께 져야할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여성연대는 이와 함께 “여성들의 성대상화 일례로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은 어떠한 남성도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확하게 증명했으며, 가부장적 권력에 ‘끼어들기’ 전략으로 기대온 여성운동의 정치적 관행에 제동을 걸었고 여성단체의 통절한 반성도 피할 수 없는 문제”라고 언급했다.

 

인천여성연대 관계자는 "이제 우리는 가부장적 자본주의가 파괴해온 여성들의 삶을 직시하고 성평등 사회를 위한 변화에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여성들의 삶을 성착취와 성차별로 얼룩지게 내버려 둔 채 우리 딸들에게 미래를 물려줄 수 없으며, 미래는 현재의 우리가 여성인권이 존중받는 사회로 변혁해야 한다는 과제를 명백히 직시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인천여성연대는 8일부터 12일까지 인천시청 본관 1층 로비에서 그 동안의 자료를 모아 공무원 및 일반시민 등을 대상으로 ‘인천여성노동자운동 100년’ 전시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영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