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2℃
  • 구름조금강릉 30.5℃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9.9℃
  • 구름조금대구 30.8℃
  • 맑음울산 27.6℃
  • 구름조금광주 29.1℃
  • 맑음부산 28.4℃
  • 구름많음고창 27.5℃
  • 맑음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25.2℃
  • 흐림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5.5℃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7.4℃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인터뷰] 유문종 수원시민모임 대표 “미얀마 민주화투쟁 지지, 책임이자 의무”

 

“미얀마의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의 민주화운동과 많이 닮아있다고 생각합니다. 사진전을 통해 뜻을 함께하는 시민들이 모임과 행동에 참여하길 바라는 마음이죠.”

 

유문종 미얀마민주화투쟁을 지지하는 수원시민모임 대표가 사진전 ‘미얀마의 色’의 취지를 이같이 밝혔다.

 

유 대표는 “대한민국은 1980년 5월 광주에서 무자비하게 탄압받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계속 싸웠다. 1987년 6월 항쟁을 통해 직선제 개헌이라는 민주주의가 꽃필 수 있었던 것”이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민주주의가 어느 순간에 완성되는 것은 아니겠지만 지속적으로 진화, 발전하는 게 민주주의고 시민들이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얀마민주화투쟁을 지지하는 수원시민모임은 25일 수원시청 로비에서 열리는 미얀마 민주화투쟁 지지를 위한 수원지역 순회 사진전을 계기로 구성됐다.

 

자발적으로 모인 이들은 1인 피켓시위 등 지속적으로 민주화지지 행동을 해나갈 계획이다.

 

유문종 대표는 “미얀마 상황이 점점 악화되고 있다. 우리나라도 1980년대 계엄령이 선포되고 차단됐을 때 외국에서 연대하고 지지하는 목소리가 전해지면서 희망을 갖게 됐다”며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덧붙여 미얀마 민주화 운동에 대한 지지와 응원은 과거 우리 국민들이 겪었던 경험에서 출발한 것뿐 아니라 더 나아가 민주시민으로서 가져야할 책임이자 의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얀마 민주화 운동이 그들만의 고립된 싸움이 아니라 많은 양심적인 사람들이 지지하고 연대하고 있다고 전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