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0.8℃
  • 맑음대전 11.7℃
  • 맑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1.3℃
  • 맑음광주 11.7℃
  • 구름조금부산 11.8℃
  • 맑음고창 10.7℃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10.6℃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5℃
  • 구름조금경주시 11.6℃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칼럼]올림픽 메달은 선수의 자부심이자 그 나라 국민의 자부심

강호석 스쿼시국가대표감독 

 

올림픽의 메달과 국제대회 메달은 개인의 목표이고 꿈이다. 그러나 그 개인의 꿈을 실현하는 무대는 국가를 대변하는 곳이다. 스포츠 경기는 국가 간 경쟁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프리미어 리그에서 대활약을 하고 있는 손흥민 선수의 경우를 보자(경제적 가치는 2조). 손흥민 선수가 뛰는 무대는 국가 대항전도 아니고, 한국을 대표해서 경기를 하는 것도 아니다. 그냥 프로리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트넘 경기장에는 수많은 태극기가 있고, 손흥민 선수의 나라 대한민국에 대한 궁금증을 일으킨다.

 

국민들은 왜 손흥민 선수의 경기에 열광하고, 마치 자신의 일인 것 마냥 감정이입이 되는 것일까? 이것은 스포츠가 갖는 대표성의 힘이다. 스포츠에서 승리라는 것은 그 선수의 자부심이자 그 나라 국민의 자부심이 된다.

 

얼마전 한일 축구에서 우리 대표팀은 0-3으로 패했다. 언론이고 개인의 SNS고 다들 난리가 났다. 그냥 평가전일 뿐인데도. 국민 모두는 아닐지라도 대다수 국민들은 화가 났을 것이다.

 

작년 어느 청문회에서 “이제 메달은 필요 없다, 인권이 중요하다”라는 말을 하신 분이 있다. 당당한 어조로 꼭 이렇게 워딩을 해야 했을까? 그 말로 메달이 꿈인 선수들이 받을 심리적 허탈감은 선수의 인권을 무시한 발언은 아닌지?

 

스포츠 경기에서 메달은 선수의 목표이고 선수를 움직이는 에너지다. 만약 “메달은 소중하고 그 가치는 크다. 그러나 메달만을 위해 선수의 인권을 무시하지 말고, 선수의 인권도 보호하면서 메달을 추구해야 한다”고 했다면 박수를 쳤을 것이다.

 

이분의 말대로라면 축구대표팀은 잘못이 없다. 최선을 다했고 그들의 훈련과정에서 인권을 무시한 것도 없다. 그러니 비난을 왜 받아야 하나? 축구대표팀 운영에 국민의 세금이 들어간 것도 아닌데. 

 

그러나 벤투 감독을 비롯한 선수들은 국민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한다. 왜 이들이 죄송하다고 해야 하는 지. 이게 스포츠가 갖는 대표성이고, 상징성이고, 국가를 대변하는 이유다.

 

해외에서 활약하고 있는 선수들의 경기용품에 태극기가 있는 것은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유독 한국선수들이 더 그렇다. 지극히 개인적인 무대인데도 선수들은 나라를 대표하고 국민들에게 기쁨을 주기 위한 마음으로 대회에 임한다고 한다. 그래서 선수들은 국제경기에서 패하고 나면 국민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한다. 

 

선수들이 메달을 못 따도, 한일전에서 져도 별 감흥 없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대다수 국민들은 이기면 신명나고, 지면 화가 난다. 그러니 선수들의 목표를 폄하하는 "메달은 중요하지 않다"는 표현은 가급적 자제해주기를 부탁한다.

 

강호석 스쿼시국가대표감독(체육학 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