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7.2℃
  • 구름조금강릉 31.7℃
  • 구름조금서울 28.9℃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1.2℃
  • 맑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29.7℃
  • 구름조금부산 28.8℃
  • 흐림고창 28.6℃
  • 맑음제주 29.4℃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조금보은 26.5℃
  • 구름조금금산 26.3℃
  • 구름조금강진군 27.4℃
  • 구름조금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부천FC1995·FC안양 FA컵 3라운드 진출

FC안양, 유종현·모재현 2골·조나탄 모야 1골로 5-1 승리
부천FC, 선제골 실점에도 연달아 3골 넣으며 3-1 승리

 

K리그 2 소속 부천FC1995와 FC안양이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에 진출했다.

 

FC안양은 27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 천안시축구단과의 경기에서 5-1로 승리했다.

 

홈팀 안양은 초반부터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12분 프리킥 상황, 주장 주현우가 시도한 크로스를 수비수 유종현이 헤더로 연결해 선제골을 득점했다.

 

전반 19분 FC안양 모재현의 멋진 골이 터졌다. 후방에서 미드필더 타무라가 모재현을 향해 롱패스를 시도했다. 이 공을 받은 모재현은 수비수를 앞에 두고 두 번 접은 후 오른발로 슈팅을 연결했다. 강력한 슈팅은 골키퍼를 지나 골대 상단으로 향하며 골망을 갈랐다.

 

분위기를 가져온 안양이었지만 전반 40분 골문 근처에서 프리킥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키커로 나선 최진수가 그대로 골문을 향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그물로 향해 아쉬움을 삼켰다.

 

위기에서 벗어난 안양은 또다시 추가골을 넣었다. 전반 종료 직전 패스를 받은 모재현이 골키퍼까지 제친 후 빈 골문을 향해 공을 차 넣으며 팀의 세 번째 골이자 자신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초반 안양은 천안에게 추격골을 허용했다.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유종현이 파울을 범해 내준 프리킥을 천안 최진수가 길게 연결했다. 이 공이 바운드되며 안양 수비진을 지나갔고, 이를 고석이 머리로 연결해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안양은 이내 추가골을 넣으며 천안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모재현이 조나탄 모야에게 패스를 했고, 이를 조나탄은 터닝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천안은 후반 19분 박재우가 위험한 태클을 시도해 퇴장을 당하며 더욱 어려운 경기를 이어갔다.

 

안양은 1분 뒤 코너킥 상황에서 또다시 유종현의 헤딩골이 터지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이날 부천종합운동장에서는 부천FC1995와 김해재믹스FC의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가 펼쳐졌다.

 

전반 40분 부천은 선제골을 허용했다. 김해재믹스의 장학재가 시도한 중거리 슈팅을 골키퍼 이주현이 쳐낸 공을 쇄도하던 박준현이 재차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넣었다.

 

2분 뒤 부천은 동점골을 넣으며 프로팀의 품격을 보였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최병찬이 머리를 이용해 뒤로 패스했고 크리슬란이 장현수에게 내줬다. 장현수는 곧바로 왼발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 종료 직전 크리슬란의 추가골이 나왔다. 조윤현의 날카로운 프리킥을 골키퍼가 쳐냈지만, 흘러나온 공을 크리슬란이 밀어 넣으며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넣었다.

 

흐름을 가져온 부천은 쐐기골을 위해 계속해서 공격을 이어갔다. 후반 35분 오른쪽 측면에서 장현수가 올린 크로스를 조범석 헤더로 연결했다. 공은 한 번 바운드되며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부천은 공격을 주도했지만 추가골을 넣는 데는 실패하며 3-1로 경기를 마쳤다.

 

[ 경기신문 = 김도균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