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일)

  • 흐림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6.9℃
  • 서울 20.6℃
  • 대전 22.5℃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21.0℃
  • 광주 21.5℃
  • 천둥번개부산 19.7℃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인터뷰] 김성환 대한방사선수술학회장 “지식교류→연구 등 책무 성실히 임할 것”

 

“여러 학계 선배님들께서 어렵게 만드신 방사선수술학회 책무를 성실히 추진하겠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학회 운영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책임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김성환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가 대한방사선수술학회장 취임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지난달 26일 개최된 제15차 대한방사선수술학회 정기학술대회 및 정기총회에서 대한방사선수술학회장에 취임했으며, 임기는 2022년 3월까지이다.

 

김 교수는 “대한방사선수술학회는 구성원이 신경외과, 방사선종양학과 의사와 의학물리학자로 이뤄진 다학회”라며 “지식을 교류하고 미진했던 연구부분도 노력할 계획”이라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

 

그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방사선수술 원리에 대해 말하며 “돋보기로 종이 태우는 장난을 해본 적 있는가”라고 질문했다. 

 

학창 시절 해 본적이 있다고 답하자 김 교수는 “돋보기로 종이를 태우는 원리는 빛을 한 곳에 모으는 것”이라며 “종이 한 곳에 집중적으로 햇빛을 모으는 것처럼 방사선이 여러 방향에서 한 점을 향해 날아들어온다면 방사선 양이 엄청 많아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방사선수술이라는 이름만 들으면 수술법인가 싶겠지만 1951년 스웨덴의 신경외과 의사 라스 렉셀(Lars leksell)이 감마나이프로 첫 환자를 치료한 것에서 시작됐다. 이와 관련해 김 교수는 “1950년대 당시 상황은 뇌종양수술을 하면 40~50%가 사망했다. 신경외과 의사 입장에서는 수술 들어간 환자의 절반이 죽는다고 하면 스트레스니까 수술 대신 고안한 방법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방사선 치료법인데 수술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이유가 라스 렉셀 박사가 고안한 당시부터 지금까지 불려온 것이라는 설명이다.

 

방사선 수술의 효과적인 부위에 대해 김 교수는 “초기에는 주로 뇌의 집중적인 치료법이었다면 컴퓨터나 기술이 발달하면서 몸에도 쓸 수 있다”며 “폐암이나 양성뇌종양, 척추 전이, 뇌혈관 질환 등 종양의 크기가 작은 경우에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종양의 크기가 크면 방사선을 쐬는 주변 부위의 손상이 커서 일반적으로 크기가 작은 부위에 효과적이라고 한다.

 

끝으로 “방사선수술과 면역치료를 겸하는 치료법이 유행하고 있다. 전에는 잘 몰랐던 부분이지만 연구가 많이 진행되고 있고, 치료효과가 좋아진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고 알렸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