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6.0℃
  • 맑음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3.8℃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5.2℃
  • 구름조금고창 24.7℃
  • 구름조금제주 25.5℃
  • 구름조금강화 25.1℃
  • 구름조금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3.0℃
  • 구름조금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경찰, '투기 의혹' 靑 직원 압수수색 자료 분석 中

LH직원 친형과 투기의혹…"분석 후 필요시 소환조사"

 

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청와대 대통령 경호처 직원의 압수수색 자료를 분석 중인 것으로 7일 파악됐다.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날) 청와대 압수수색 이후 자료를 분석 중"이라며 "금융 관련 토지거래나 돈이 건네진 정황 등 종합적으로 상황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자료 분석 후 경호처 직원과 형 등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특수본 관계자는 "필요한 시기에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오후 3시 10분쯤부터 오후 6시 15분까지 청와대 경호처와 LH 본사, 경호처 과장 A씨와 LH 현직 직원이자 A씨 형인 B씨 자택 등 4곳에 수사관 11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달 19일 청와대가 대통령 경호처 직원 1명이 3기 신도시 지역 내 토지를 매입한 사실을 확인해 즉시 대기발령 조치를 취했다고 밝히며 특수본에 수사를 의뢰한 데 따른 것이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당시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 경호처가 직원 본인과 직계 존·비속 3458명에 대해 별도의 자체조사를 실시했다”며 “조사 결과 (경호처) 직원 1명이 2017년 9월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 근무하는 형의 배우자 등 가족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 내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2002년부터 청와대에서 경호업무를 시작한 A씨는 2017년 9월쯤 B씨 배우자 등 가족 3명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시 노온사동 토지 1888㎡를 4억8000여만 원을 들여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A씨의 지분은 413㎡정도로 전해졌다.

 

B씨는 과거 LH 전북지역본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고 전주에 장기간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전북본부 직원을 매개로 친척, 지인 등이 두루 관여한 광명시 노온사동 토지 ‘원정 투기’와도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A씨의 형수는 A씨와 지분을 똑같이 나눠 가졌으며 전북 전주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