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1.5℃
  • 맑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20.7℃
  • 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0℃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사람과 동물이 행복한 도시 시흥’ 조성에 성큼

 

시흥시가 다양한 반려동물 친화정책을 통해 앞서가는 반려 문화를 조성하며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시흥시는 반려견에 대한 소유자 책임의식을 강화하고 동물 보호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동물등록제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실천적인 동물구호 활동으로 유실·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사람에게 입양동물의 치료비와 중성화 수술비 등 일부를 지원해줌으로써 입양율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함께 하고 있다.

 

길고양이의 개체수를 조절하고 이와 관련한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관내 동물병원 중 중성화 사업 병원도 지정했다. 권역별 민원이 잦은 곳을 중심으로 신고를 접수하면 포획해 중성화 수술을 진행한 후 다시 방사한다.

 

▲시흥시는 길고양이 급식소 27개소를 운영 중이며 올해 15개소를 추가 설치한다.(사진=시흥시 제공)

 

중성화 대상 길고양이의 포획과 먹이공급을 목적으로 하는 길고양이 급식소 역시 관내 27개소에 설치·운영중이다. 올해는 길고양이 먹이공급으로 문제가 발생하는 지역과 급식소가 필요한 지역을 중심으로 15개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캣맘·캣대디 등록제(가칭)’ 운영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길고양이에게 사료를 제공하는 ‘캣맘, 캣대디’가 지정 급식소를 활용할 수 있게 해 먹이공급으로 발생하는 문제를 최소화하고, 신청을 희망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중성화수술 대상 길고양이 선별부터 병원이송 및 최종방사까지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된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계속적으로 증가하는 반려인구와 저변확대에 발맞춘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개선과 올바른 반려문화 정착이다.

 

이를 위해 시는 2019년에는 연꽃테마파크 잔디마당에서 ‘2019년 시흥 반려동물 문화축제’를 개최해 동물관련 정책을 홍보하고 시민들의 동물보호 및 생명존중 의식을 키우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2019년 시흥 반려동물 문화축제.(사진=시흥시 제공)

 

이와 더불어 올바른 반려문화 확산을 위해 ’반려동물 문화교실‘도 운영하고 있다. 반려동물 문화교실은 반려동물을 처음 키우거나 행동교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려인들이 전문가의 교육을 통해 동물에티켓, 기초행동교정, 훈련방법, 건강관리 등을 배울 수 있어 관심이 높다.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위해 반려동물 문화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온라인으로 진행한다.(사진=시흥시 제공)

 

이밖에도 시는 반려동물 위탁보호에 따른 문제점을 개선하고, 동물을 사랑하는 시흥시민이면 누구나 찾아와 반려문화를 공유 확산하는 공간을 만들고자 시가 직영으로 운영하는 ‘동물보호센터’를 조성하고 있다.

 

정왕동에 있는 기능이 폐지된 군부대시설을 리모델링해 건립 중으로, 지난 1월 착공해 내년 1월 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단순한 유기동물의 구조·입양을 넘어 시민들이 봉사, 견학(체험), 교육 등에 참여하고 동물보호단체, 관련 전문가가 함께하는 커뮤니티 공간으로써 이용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추진 중인 사업 이외에도 사회․경제적 약자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지원방안과 예산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건립 중인 시흥시 동물보호센터를 통해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행복한 도시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시 직영 동물보호센터 조감도. 내년 1월 개소예정이다(사진=시흥시 제공).

 

[ 경기신문 = 김원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