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7℃
  • 흐림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0.8℃
  • 흐림대구 19.0℃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19.6℃
  • 흐림부산 17.2℃
  • 구름많음고창 19.6℃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많음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 "일본 역사왜곡 교과서 검증 철회하라"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는 14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왜곡된 역사 교과서 검증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기존에 사용된 초등학교와 중학교 교과서도 검인정을 철폐하고 모두 수거 폐기해야 한다”며 “지난달 30일 일본 문부과학성은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등 터무니없는 내용을 담은 고등학교 사회 교과서 8종의 검정을 통과시키는 만행을 일으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은 2008년 중학교 사회과 학습지도요령을 개정해 영토왜곡 침탈 내용을 반드시 반영하도록 의무화해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왜곡된 역사적 사실이 일본 학교에서 사용되고 있다. 국가 차원에서 기획한 치밀하고 조직적인 범죄에 준하는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의원들은 "역사적 사실에 입각해 독도가 명백한 우리 영토임은 국제적으로 인정된 사실"이라며 "그런데도 제국주의적 침략 근성을 버리지 못하고 정부가 앞장 서 역사적 사실을 날조하고 근거 없는 주장을 교과서에 명기하고 있는 일본의 행태는 한국의 영토주권에 대한 도발, 대한민국의 자존심에 대한 도전으로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미 독도 영유권뿐 아니라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국제적으로 심판받은 상황에 그마저도 진정한 반성과 성찰보다는 역사교과서에 축소 기술하는 등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부끄러운 행위를 일삼는 일본의 각성을 촉구한다"면서 "일본이 과거사에 대한 처절한 반성과 책임있는 자세로 올바른 역사의식에 기초한 역사교과서를 검증하고, 역사교육을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