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1.5℃
  • 맑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20.7℃
  • 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0℃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도지코인'이 뭐길래? 재미삼아 만든 가상화폐가 시총 58조 원 기록

8년 전 미국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장난삼아 만들어
일론 머스크 도지코인 관련 트윗 올리자 100% 이상 급등

 

8년 전 미국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장난삼아 만들었던 가상화폐 도지코인이 급등하며 시가총액 58조 원을 기록했다.

 

머스크가 자신의 트윗에 도지코인 지원을 시사하는 게시물을 올리자 100% 이상 급등했다.

 

현지시각으로 16일(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와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도지코인은 개당 0.4달러를 웃도는 신고가를 찍으며 한때 시가총액 520억달러(약 58조원)까지 치솟았다. 도지코인은 현재 0.36∼0.39달러 선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코인데스크는 “도지코인이 24시간 만에 3배 급등했다”며 시장가치 500억달러를 넘으며 바클레이즈(시가총액 440억달러), 로이드(420억달러), 크레디 아그리콜(430억달러) 등 영국과 프랑스의 대형 투자은행 시총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이날 “도지코인의 1년 전 가격은 0.002달러, 시총은 2억5000만달러(2780억원)였다”며 “1년 만에 1만8000% 이상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도지코인은 2013년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빌리 마커스와 잭슨 팔머가 재미 삼아 만든 가상 화폐다.

 

이들은 당시 인터넷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이나 영상)의 소재로 인기를 끌었던 일본 시바견을 이 화폐의 마스코트로 채택했다.

 

화폐 명칭도 시바견 밈을 뜻하는 ‘도지’를 그대로 따와 ‘도지코인’이라고 했다.

 

 

비트코인 등에 밀려 가상화폐 시장에서 주목을 받지 못했던 도지코인은 올해 들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선전 효과에다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 효과까지 더해지며 가치가 가파르게 올랐다.

 

특히 머스크는 이틀 동안 도지코인 관련 트윗을 올리며 지원 사격에 나섰다.

 

머스크는 15일 트위터에 스페인 초현실주의 화가 호안 미로의 작품 ‘달을 향해 짖는 개’의 이미지와 함께 “달을 향해 짖는 도지”라는 글을 올렸다. ‘달’은 자본 시장에서 가격 급등을 뜻하는 은어다.

 

이튿날인 16일 머스크는 도지코인이 글로벌 금융시스템에서 표준이 될 것이라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희망 사항을 재미있게 묘사한 그림(밈)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CNN 방송은 “머스크가 트윗을 올린 뒤 도지코인 가격이 100% 이상 올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