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1.5℃
  • 맑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8℃
  • 흐림대구 19.9℃
  • 흐림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20.7℃
  • 부산 16.7℃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0℃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19.7℃
  • 흐림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안철수와 뒤로 작당"...김종인, 국민의힘 '힘빼기'노골화

 

국민의힘을 떠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힘 의원 간 비난전이 점점 수위를 넘고 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20일 자신을 도와 4·7재보궐선거를 함께 치른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겨냥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서울시장 후보로 만들려던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이날 경향신문이 보도한 인터뷰 기사에서 김 위원장은 “주호영 원내대표를 도저히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나한테는 차마 안 대표를 후보로 만든다는 말을 못하고 뒤로는 안 대표와 작당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그런 사람들을 억누르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후보로 만들어 당선시켰는데, 그 사람들이 지금 또 엉뚱한 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을 향해 ‘뇌물을 받은 전과자’라고 비난했던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대위원장을 두고는 “하류적 사고방식을 지닌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또 자신을 향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에 대해선 “홍준표 무소속 의원 꼬붕이라 난 상대도 안 한다. 지가 짖고 싶으면 짖으라는 것이다”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그러자 장제원 의원은 이날 SNS에 "상대도 안 한다면서 열심히 상대하신다"며 "김종인 꼬붕이 아니어서 참으로 다행"이라고 맞받아쳤다. 

 

장 의원은 "비판자의 말 모두가 정치적 의도와 배경이 있다고 생각하는 저렴한 인식이 역시 정치 거간꾼답다"며 "그때그때 말을 바꾸어도 일말의 부끄러움조차 느끼지 못하는 인지부조화부터 치료하시는 것이 시급해 보인다"고 비난했다.

 

주호영 권한대행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안철수를 서울시장 만들려 작당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이) 오해하고 계신 것 같다”며 “생각은 각각 다를 수 있다”고 해명했다.  

 

주 권한대행은 “저는 경선 과정에서 특정인을 돕거나 한 적 전혀 없다“며 ”다만 단일화가 깨어져서 선거의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단일화가 깨어지지 않는 쪽으로 노력 했을 뿐이지 누구를 돕거나 어떻게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의 이러한 발언은 주 권한대행이 국민의당과 합당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상황인데, 이러한 합당을 막기 위해 주 권한대행까지 비판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위원장은 줄곧 국민의힘 '자강론'을 강조해 왔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