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6.9℃
  • 흐림서울 7.1℃
  • 흐림대전 6.9℃
  • 맑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8.4℃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9.3℃
  • 흐림제주 11.3℃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5.6℃
  • 구름조금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천 강화 연미정 500년 느티나무, '강화반닫이'로 재탄생

 

 지난 2019년 초대형 태풍 ‘링링’에 쓰러져 주변의 안타까움을 샀던 인천 강화군 연미정 500년 느티나무 보호수가 전통가구 ‘강화반닫이’로 재탄생했다.

 

10일 군에 따르면 연미정 500년 느티나무는 2000년 11월 인천시 유형문화재 24호로 지정됐다. 연미정을 사이에 두고 북쪽과 남쪽에 느티나무 2그루가 웅장함을 자랑했으나 2019년 높이 22m, 둘레 4.5m인 북쪽 느티나무가 역대 5위급 강풍을 몰고 온 태풍 링링에 의해 완전히 부러져 고사했다.

 

이에 군은 ‘연미정 500년 느티나무 새 생명 불어넣기 사업’을 추진, 부러진 나무를 활용해 강화반닫이 작품으로 재탄생시켰다. 반닫이 제작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이수자 양석중 소목장이 진행했다. 또 연미정의 나무 그루터기에는 그림자를 재현할 계획이다.

 

강화반닫이는 반닫이 중 가장 상품으로 손꼽히며 섬세하고 치밀한 세공 덕분에 조선조 궁궐용으로 많이 제작됐다. 금구장식으로는 무쇠와 놋쇠가 주재(主材)이며, 약과형의 긴 경첩 속에 아(亞)자·만(卍)자를 투각하고 감잡이(합쳐 못을 박은 쇠) 장식이 화려하다.

 

다른 반닫이보다 키가 커 시원한 느낌을 주며, 중앙에는 호리병형의 경첩을 달아 장식 효과를 높였다.

 

강화반닫이는 총 2점이 제작됐다. 1점은 현재 강화역사박물관에서 관람이 가능하고 다른 1점은 이달 중 강화소창체험관에 전시된다.

 

양석중 소목장 “강화에는 역사와 전통이 깊은 고유의 문화재들이 여러 가지 있지만 강화반닫이를 아는 이는 많지 않은 만큼 이번 기회에 널리 홍보됐으면 좋겠다”며 “고유의 예술성을 알리고자 기쁜 마음으로 재능기부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천호 군수는 “연미정에 오르면 500년 느티나무 두 그루의 웅장한 자태와 함께 한강하구 너머로 북한 개풍군이 한눈에 들어오는 절경이 일품이었다”며 “지금은 느티나무 2그루 중 1그루밖에 볼 수 없지만, 강화반닫이로 재탄생한 고목의 이야기는 강화군의 소중한 관광 자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연미정 500년 느타나무 유산 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 경기신문 / 인천 = 남용우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