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0.9℃
  • 흐림서울 23.4℃
  • 흐림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0.9℃
  • 흐림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1.0℃
  • 흐림고창 19.5℃
  • 흐림제주 22.1℃
  • 흐림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1.9℃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1℃
  • 구름조금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도쿄올림픽 강행은 자살임무"…日 재계서 '취소론' 고조

대중 여론도 올림픽 취소로 기울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이 좀처럼 잡히지 않으면서 7월 도쿄 올림픽 개최를 반대하는 일본 기업인이 늘어나고 있다.

 

일본 대형 전자상거래업체 라쿠텐의 미키타니 히로시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CNN 비즈니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도쿄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는 일본 정부에 대해 '자살 임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일본은 백신 접종이 매우 늦게 진행되는 만큼 전 세계인이 모이는 국제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은 위험하다. 위험 요소가 너무 크다"면서 "올해 도쿄올림픽 개최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여론과 기업인의 반대에도 올림픽 개최를 강행하는 이유에 관한 질문을 받자 쓴웃음을 지으면서 "잘 모르겠다고 한 뒤 "솔직히 말하면 자살 임무라고 생각한다. 멈춰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도와 브라질 등 많은 나라가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 아직은 축하할 때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정부를 설득하려 했지만, 지금까지는 그리 성공적이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에 대해 "현재는 어떤 것도 가능하다"면서 "여러 정부 관계자와 (이 문제를) 여러 차례 논의했는데 많은 이가 올해 도쿄올림픽 개최를 정말로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의 방역 정책에 대해선 "10점 만점 중 2점"이라고 박하게 평가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CEO 역시 전날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올림픽 개최로 일본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들도 걱정된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의 후원기업 중 하나인 일본 자동차 업체 도요타의 나가타 준 최고운영책임자(COO)도 지난 12일 "현재 (일본의) 보건 상황을 둘러싸고 일각에서 나오는 실망이 운동 선수와 직결된다는 보도를 깊이 우려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후원기업으로서 이 상황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대중 여론도 올림픽에 반대하는 쪽으로 기우는 분위기다.

 

10일 발표된 일본의 한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전체의 절반이 넘는 59%가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올림픽 취소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에 일본인 수십만 명이 참여한 상태다.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14일 오후까지 67만3천200여 명, 1만1천390여 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는 이날 홋카이도(北海道)와 히로시마(廣島)현, 오카야마(岡山)현 등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일본 내 긴급사태 발령 지역은 기존 도쿄도(東京都)와 오사카부(大阪府) 등 6곳에서 총 9곳으로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