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9.9℃
  • 흐림대구 26.4℃
  • 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30.0℃
  • 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8.0℃
  • 구름많음금산 28.8℃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5.3℃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역사 앞에 진실 밝혀야" 5·18 민주화운동 제41주년 기념식

"진정한 사과·용서·위로 통해 국민통합" 메시지…코로나19 고려 99명 참석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 발전에 이바지한 5·18 정신을 기리는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거행됐다.

 

기념식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렸다.

 

기념식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김부겸 국무총리와 여야 지도부, 5·18 유공자 및 유족, 각계 대표 등 99명이 참석했다.

 

김 총리는 기념사에서 "화해와 용서는 지속적인 진상 규명과 가해자들의 진정한 사과, 살아있는 역사로서 '오월 광주'를 함께 기억할 때 비로소 가능하다"며 당사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과 가해자들의 사과를 촉구했다.

 

김 총리는 "광주에 투입됐던 공수부대원이 지난 3월 자신의 총격에 희생당한 고(故) 박병현 씨 유가족을 만나 사죄했다"며 "당사자와 목격자 여러분, 더 늦기 전에 역사 앞에 진실을 보여달라. 내란목적 살인죄를 저지른 핵심 책임자들도 진실을 밝히고 광주 앞에 무릎 꿇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시민들이 군부 독재에 맞서 싸우는 미얀마 시민들을 응원하고 지난해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했을 당시 가장 먼저 병상을 내주고 도움을 준 점을 언급하며 '오월 정신'을 강조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당 대표 권한대행, 정의당 여영국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기념식장을 찾았다.

 

인원 제한으로 여당 대권 주자 등은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고 개별적으로 묘역을 참배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김두관 의원, 정세균 전 총리가 이날 오전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묘역)을 참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이날 오후 광주 동구청에서 기본소득지방정부협의회 소속 광주 5개 구청장과 간담회를 한 뒤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올해 기념식 주제는 '우리들의 오월'로, 41년 전 광주의 오월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오월이라는 의미가 담겼다.

 

5월의 아픔에 대한 진정한 사과·용서·위로를 통해 과거에 머무르지 않고 그 정신을 전국화·세계화해 국민통합을 이루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기념식은 헌화 및 분향,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1막), 기념사, 기념공연(2막),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순으로 47분간 진행됐다.

 

1막 공연에서는 올해 41년 만에 사진이 발견된 고(故) 전재수 군과 5·18 당시 투사회보의 필경사로 활약한 고(故) 박용준 열사의 사연을 담은 영상이 상영됐다.

 

'기록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유네스코 기록물로 등재된 5·18 당시 일기 등을 활용한 독백 형식의 공연과 비올라 5중주의 '바위섬' 추모 연주가 이어졌다.

 

2막 공연에서는 미얀마 등 전 세계 민주주의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표현하는 영상이 상영됐다.

 

또,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 참가자인 바리톤 김주택과 합창단 시함뮤(시민과 함께하는 뮤지컬 배우들)가 가수 송창식의 노래 '우리는'을 합창했다.

 

기념식은 여야 지도부와 참석자 전원이 일어나 주먹을 쥐고 손을 흔들며 5·18 상징곡인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5·18 기념일은 1980년 신군부의 폭압을 거부하고 민주화를 요구하며 일어났던 5·18민주화운동의 민주·인권·평화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1997년 5월 9일 제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