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6.0℃
  • 맑음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3.8℃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5.2℃
  • 구름조금고창 24.7℃
  • 구름조금제주 25.5℃
  • 구름조금강화 25.1℃
  • 구름조금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3.0℃
  • 구름조금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8년 만에 부활한 ‘지지대 더비’, 승자는 누구?

지난 2013년 이후 8년만 지지대 더비
두 팀 모두 2위지만 분위기 달라

 

8년 만에 펼쳐지는 수원삼성블루윙즈와 FC안양의 ‘지지대 더비’의 승자를 두고 팬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수원삼성은 26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안양을 상대로 ‘2021 하나은행 FA컵’ 16강전을 치른다.

 

1번 국도 고개인 ‘지지대’에서 유래한 두 팀 간 맞대결은 과거 K리그를 대표하는 라이벌 더비였다.

 

지난 2004년 안양 LG가 서울로 연고지를 옮기며 지지대 더비가 없어지는 듯 보였으나, 2013년 시민구단으로 창단돼 지지대 더비의 부활을 알렸다.

 

하지만 두 팀이 소속된 리그가 달라 FA컵을 제외하고는 맞대결을 펼칠 수 없었다. 올해 FA컵 16강에서 만난 수원과 안양은 8년 만에 지지대 더비를 펼친다.

 

 

수원은 최근 치른 7경기에서 무패를 달리며 K리그 1에서 2위를 기록 중이다. 안양은 K리그 2에서 2위를 기록하고 있으나, 최근 3경기에서 1무 2패로 주춤한 상태다.

 

객관적 전력에서 수원이 앞서지만, 오는 29일 FC서울과 슈퍼매치를 앞두고 있어 로테이션 멤버를 가동할 가능성이 높다.

 

역대 FA컵 최다 우승팀 수원을 상대로 안양은 승리를 위해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한편, 지난 2013년 5월 8일 FA컵 32강전에서는 수원삼성이 2-1로 승리한 바 있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