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9 (토)

  • 맑음동두천 25.7℃
  • 맑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8.3℃
  • 맑음울산 26.3℃
  • 맑음광주 26.1℃
  • 맑음부산 26.9℃
  • 맑음고창 25.1℃
  • 맑음제주 24.9℃
  • 맑음강화 22.4℃
  • 구름조금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6.4℃
  • 맑음강진군 27.8℃
  • 구름많음경주시 28.6℃
  • 맑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이준석 열풍' 속 대권도전 하태경… "젊은 사람 용기 필요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누구나 정치인이면 대통령 꿈이 있을 것"이라며 대선 출마 의지를 불태웠다.

 

하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 뉴스쇼에 출연해 "작년 총선을 거치면서 또 당선되고 난 뒤부터 대통령의 눈으로 세상을 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국정을 대통령의 눈으로 보고, 제가 대통령 입장이라고 생각하고. 그리고 여러 이슈들에 대해서도 내가 대통령이라면 저렇게 이야기를 하겠다, 그런 자세로 쭉 임해 왔다"고 했다.

 

이준석 열풍 영향 속에 대권 의지를 결심한 것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준석 당대표 출마하기 전에 결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불고 있는 당대표 세대교체 바람이) 당대표 선거에서 불었던 것처럼 이번 대선에서도 큰 변화의 불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보수가 재집권을 위해선 진화를 해야 한다"며 "저보다 조금이라도 젊은 사람들의 용기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날 발표되는 국민의힘 전당대회 결과에 대해선 이 후보의 당선을 확실시 했다.

 

하 의원은 "이 후보가 거의 절반 이상의 여론조사가 나온다. 당심도 민심과 거의 같이 동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1, 2등이 바뀌는 이변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경기신문 = 박진형 기자 ]